안전 최근 글

안전

[2019홀로사는어르신생계비지원사업] 생계비 지원은 일용할 양식이에요

“홀로 사는 어르신 생계비 지원 사업”은 기초연금조차 없던 2003년에 시작되어 지난 16년 간 김순덕 씨뿐만 아니라 많은 노인들에게 복지 정책의 공백을 메워주는 역할을 해왔다. 우리 사회의 노인들이 존엄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 복지의 길이 무엇인지 시사해주는 소중한 길잡이와 같았다.

[2019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 지원사업] 산재 피해 노동자 지원 공모 결과 공유

아름다운재단은 노동건강연대와 협력하여 산재보상 사각지대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산업재해를 당한 후 산재보상을 받지 못했거나, 불충분한 산재보상으로 인해 생계 곤란 및 사회복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 산재노동자의 요양과 재활을 돕기 위해 공모사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선정 사례 중 일부를 공유드립니다.

[2019 아동 안전권 보장 지원사업] 아동학대는 혼자서 막을 수 없다

다 함께 아동을 키우는 마을이 될 것인가, 다 함께 아동을 방치하는 마을이 될 것인가. 이 질문 앞에서 서울 중랑구 마을 주민들은 “모두가 우리의 아이들이다. 안전하게 자라나도록 다 함께 손잡자”고 말한다. 이를 위해서 풀뿌리단체들은 물론 복지기관, 아동∙청소년 전문기관이 함께 나섰다.

[2019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 지원사업] 일하다 다치거나 아픈 사람이 마음 놓고 치료받는 사회를 위해

사실 이론상 산재보험에는 사각지대가 있을 수가 없다. 노동자라면 모두 의무 가입해야 하는 사회보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다쳐도 산재보상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존재한다. 대체 왜 그럴까? 하는 질문에서 이 사업은 출발했다. 이번 사업으로 이루고자 하는 바는 명확하다. 일하다 다치거나 아픈 사람이 마음 놓고 치료받는 사회, 다시 일터로 돌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

평균5.4명의 죽음, 우리의 일터에서 어떤 일이 생기는 걸까요?

[2019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 지원사업] 하루 평균 5.4명의 죽음, 일터에서 무슨일이?!

2019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지원사업 – 누구나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아름다운재단은 산재보험 제도에 접근하기 어려운 산재 피해자를 지원하고 연구를 통해 정책 제안까지 진행합니다. 아름다운재단 ‘안전영역’에 함께 참여해주세요!

[2019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 지원사업] 산업재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아름다운재단과 노동건강연대는 산재보험에 대한 접근성을 낮추고, 산재피해 노동자들의 재활 및 사회복귀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산재보상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사각지대의 산재 피해자 지원뿐 아니라 연구와 제도 개선, 교육까지 다각도로 접근해 일터에서 아프거나 다친사람은 걱정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계획이다.크고 작은 사고들에 대해 적절한 조치와 보상, 재발 방지가 이루어 져야, 안타까운 죽음 또한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사업의 취지이다.

[2018 사각지대 청소년 단체지원사업] 따끈 따끈한 새 책 ‘거리청소년 건강지원 가이드북’

이 가이드북은 건강특화쉼터는 물론 거리청소년 건강지원활동을 시작하는 모든 단체를 위해서 만든 책자입니다. 그래서 되도록 A부터 Z까지 거리청소년 건강지원활동의 모든 것을 담으려 애썼습니다. 건강지원활동을 해본 적 없는 청소년지도자라도 가이드북을 읽으면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건강 문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어르신과 어르신댁에 방문한 재단 관계자가 두손을 포개어 맞잡고 있다

[2018 홀로사는 어르신 생계비 지원사업] 생계비 지원은 ‘한 줄기 빛’이에요

생계비가 필요한 분은 계속 새롭게 발견돼요. 저희 센터에서만 1년에 40명 이상이죠. 송파 세 모녀 사건의 경우도 생계비 지원이 있었다면 그런 비극이 없을 수 있었다는 안타까움이 있거든요. 그래서 이 지원이 계속되면 좋겠어요. 이런 지원이 열 명에게 가능하다면 그 열 명도 언제든지 신청 가능할 만큼 현장에서는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환하게 웃고 있는 범죄피해자 및 가족 지원사업 실무담당자 최빛나라 주임

[2018 범죄 피해자 및 가족 지원사업] 세상을 다시 신뢰하기 까지 – 한국범죄피해자지원중앙센터 최빛나라 주임

범죄 피해자가 발생하면 일차적으로 수사기관에 의뢰하고 피해자로 확정되면 경찰이나 검찰, 수사지휘자가 센터에 접수합니다. 그러면 저희가 피해자를 만나 어떤 피해를 당하셨는지를 파악해 심리, 경제적인 부분을 지원, 전문기관으로 연계해 주죠. 주로 상해, 살인, 강간, 강도, 방화 등 강력범죄를 다루는데 1년에 800~900건 정도 접수돼요. 그 중에 300~400명 정도는 만나는 것 같아요. 어떻게 해서라도 도움을 주고 싶은데 뜻대로 되지 않아 힘들 때도 많았죠. 그럴 때 아름다운재단이 힘이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