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새로운 이야기

어쩌다FC 유니폼 속 이름이 삐뚤빼뚤한 이유?

JTBC  어쩌다FC 멤버들의 유니폼 보셨나요? 멤버들의 유니폼에 이름이 삐뚤빼뚤하게 쓰여더라고요. 유니폼 속 이름의 의미가 남다른 만큼 가독성이 높고 반드산 서체로 새기는 것이 마땅할텐데 말이에요. 유니폼을 만드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한 걸까요?

[2020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꿈을 그리는 기쁨을 알게 되었죠

어릴 때 그림이 좋아 빈칸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그림을 그렸다는 차민 씨. 그는 미술 장학생으로서의 경험, 자신의 재능을 알아봐준 은사님을 만나며 미대의 진학해 자신의 꿈을 키워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름다운재단의 지원사업은 그에게 같은 꿈을 꾸는 친구들과의 만남을 선물했고, 그림에 대한 열정을 키우며 새로운 길로 향하는 신호탄이 됐습니다.

[2020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한번쯤 실패해도 기회가 있겠구나”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에 선정된 유정훈 씨. 그는 탁월한 성실함으로 꾸준히 공부해왔고, 항공정비학이라는 전공을 선택해 자신만의 뚜렷한 진로를 걸어왔습니다. 항공산업기사, 항공정비사 면장 등 눈앞에 놓인 도전에 참여하며 그만의 꾸준한 길을 걷는 데는 아름다운재단과 인연을 맺게 된 힘이 컸습니다.

한국전쟁 70년 기억사진전 포스터.jpg

[2020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닫힌 군대의 문을 두드리다 – 열린군대를 위한 시민연대

한국전쟁 70년 기억사진전 《허락되지 않은 기억 RESTRICTED》은 전쟁기념관에서 이야기하지 않는 이야기들을 꺼내보려는 시도입니다. 민간, 시민의 관점에서 또 다른 전쟁의 이야기들을 함께 나누며 공식 기억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코로나19긴급지원후기⑨] 장애인 야학, 자활 작업장 방역용품 지원

코로나19 확산 이후 텅 빈 거리와 상점이 뉴스에 잡히며 이슈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장애인들이 일상을 살아가던 곳, 매일 북적이던 곳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세상에 포착되지 않은 장애인들의 일상 속 공간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발달장애인이 일자리를 통해 자존감을 키워나가는 직업자활 시설 ‘우리마을’과 성인 장애인들이 공부하는 공간 ‘노들 장애인 야학’ 지원후기를 공유드립니다.

[2020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지구를 위해 견디는 작은 불편함, 공생을 생각하다- 해밭똥 시민모임

프로젝트팀 해밭똥은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플라스틱 없는 별’ 사업을 진행합니다. 이 사업은 ’지구는 공공재‘라는 인식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지구가 공공재인 만큼 사업을 통해 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동물과 식물, 무생물 등이 연결되어 있다는 감각을 회복할 수 있는 시공간을 마련했습니다. 플라스틱 없이 농사짓기, 김장 등 해밭똥의 실험적인 활동을 살펴보며 지구에 대한 고민과 실천을 함께 해봐요!

[2020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우리가 사는 도시, ‘함께’ 공부하고 만들어요 – 도공디공회

남원은 과거의 도시조직이 남아있어 보행친화적 도시환경을 만들기 쉽고, 도심권이 평지라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는 도시입니다. 그럼에도 실제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들이 불편이 크지요. 도공디공회는 ‘남원씨클로’ 사업을 통해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공존할 수 있는 도시계획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그들을 만나 이야기 나누어 보았습니다.

[2020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회사놀이’가 무업청년에게 주는 것들- 니트생활자

무업자들의 회사, 니트컴퍼니는 백수들이 모여 무업기간의 사회적 단절을 해소하는 곳입니다. 아름다운재단과 니트컴퍼니는 무업(백수) 청년들의 사회적 연결을 위한 플랫폼 사업을 진행했는데요. 개인 혹은 팀 프로젝트를 통해 자기계발 기회를 가져 무업기간을 전환기간으로 보낼 수 있도록 응원하고 있습니다.

[2020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제주의 바람이 만든 모래 언덕, 해안사구 –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환경운동연합 활동가가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제주의 해안사구는 제주의 바람이 만들어냈습니다. 마을의 집들이 기대어 있는 평대 해안사구, 한둥 단지모살 해안사구 등 여러 해안사구가 많이 있지요. 해안사구는 수천 년에서 수백 년의 제주 생태계 역사를 간직한 역사박물관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