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글쓴이: 나눔사업국 커뮤니케이션팀ㅣ박주희 간사

[코로나19긴급지원후기⑨] 장애인 야학, 자활 작업장 방역용품 지원

코로나19 확산 이후 텅 빈 거리와 상점이 뉴스에 잡히며 이슈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장애인들이 일상을 살아가던 곳, 매일 북적이던 곳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세상에 포착되지 않은 장애인들의 일상 속 공간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발달장애인이 일자리를 통해 자존감을 키워나가는 직업자활 시설 ‘우리마을’과 성인 장애인들이 공부하는 공간 ‘노들 장애인 야학’ 지원후기를 공유드립니다.

[코로나19긴급지원현황⑧] 경상지역 한부모가족 긴급생계비, 식료품 지원

코로나19 확산 이후 홀로 아이를 키우는 한부모여성 가장들의 부담이 늘고 있어요. 유치원이나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이들을 돌보는 것도 버겁지만, 일자리 여건이 악화되면서 생계에 대한 부담 역시 커진 상황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은 한부모가장들이 홀로 마주하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긴급지원을 진행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1%나눔팀 이지희 간사

[인터뷰] “진심, 집념, 끈기로 만든 공익캠페인은 결국 통하더라고요!”

2019년 런칭 이후 국내외에서 상을 두번이나 받은 영상이 있습니다. 영상의 정체는 아름다운재단의 공익광고 ‘기억사진관’입니다. 치매 가정을 지원하기 위한 공익캠페인의 <이름을 잊어도>의 일환으로 제작되었죠. 치매라는 낯선 주제를 보편적인 가족의 이야기으로 끌어낸 이지희 간사를 통해 공익캠페인 기획 과정에 대해 들어봤습니다.

[코로나19긴급지원현황⑦] 대구지역 자활 참여자 및 사업장 방역지원

아름다운재단은 새로운 희망을 품은 이웃들이 코로나19에 좌절하지 않기를 소망하며 대구지역 자활센터를 통해 자활참여 및 준비자, 사업장을 위한 방역비용을 지원했습니다. 보내주신 응원에 힘입어 끝이 보이지 않을 것 같던 위기도 힘내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어렵게 품은 희망이 절망이 되지 않도록 지켜주신 기부자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코로나19 긴급지원현황

[코로나19긴급지원현황⑥] 이주민 방역용품 및 생계비 지원

이웃의 어려운 상황에 먼저 손을 내민건 또 다른 이웃들이었습니다 배제가 아닌 연대로 나눔의 울타리를 만들어주신 기부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아름다운재단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와 함께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이주민을 위한 긴급지원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故김군자 할머니를 통해 세상의 변화를 배웁니다.

아름다운재단에서 한 달동안 인턴으로 활동한 김영인입니다. 7월 23일 故김군자 할머니의 3주기를 추모하고자 할머니가 잠들어 계신 곳에 방문했습니다. 모든게 처음인 저에겐 짧은 시간이었지만 참 많은 생각이 스쳐지나간 하루였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인턴의 눈으로 바라본 김군자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분들과 나누려고 합니다.

[코로나19긴급지원현황⑤] 장애인 방역용품 및 생계비 지원

아름다운재단은 (사)장애인지역공동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통해 재난 속 생존의 위기를 겪고 있는 장애인을 지원했습니다. 대구, 경북 지역의 장애인들에게는 비접촉식 체온계와 전해수기를, 전국의 장애인들에게는 긴급생계비를 지원했습니다. 재난 앞에서 손을 내밀어주신 기부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신입간사들에게 故김군자 할머니는 어떤 분일까요?

2019년, 할머니 뵙고 온 이후 저는 할머니를 다르게 정의하게 되었습니다. 누군가의 기록과 기억에만 존재하는 분이 아니라, 현재와 미래를 잇는 연결고리라고 생각하게 되었죠. 올해 처음 할머니께 인사드린 신입 간사들도 저마다의 다른 정의를 하게 될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신입간사의 시선을 통해 할머니를 바라보고자 합니다. 할머니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또 어떤 마음으로 추모를 했는지 들려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