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1 열아홉과 스무 살의 시차

왼쪽부터 한가현, 이동연, 서명원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상상프로젝트’는 청소년이 자신의 재능과 지역의 필요성을 연결해 창의적인 일을 기획(창직)하고 실천하는 프로젝트로 아름다운재단의 지원을 받아 총 3년에 걸쳐 진행됩니다. 1차 년도(2016년)에는 전주‧완주·순창이 함께 진행한 반면, 2차 년도(2017년)에는 장수‧전주‧진안 지역이 함께 하였습니다. 올해 3차 년도(2018년) ‘내-일상상프로젝트’는 마지막으로 그간 참여하였던 장수·전주·진안·순창 지역이 함께 청소년들이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자신의 꿈과 진로를 고민하고 탐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2018 내-일상상프로젝트 3차년도 사업을 시작하면서 올해 스무 살이 된 ‘내-일상상프로젝트’ 참가자들을 다시 만나보았습니다. 지난 4월 13일, 전주시외버스터미널 근처 한 카페에서 1차년도 참가자인 이동연(전주), 서명원(순창)님과 2차년도 참가자인 한가현(장수)님을 만났는데요. 이들과 나눈 이야기는 총 3편에 걸쳐 각각 다른 주제로 연재됩니다.

왼쪽부터 한가현, 이동연, 서명원

나만 이래? 다들 행복했니 How about your 20, Girl?
왜 이래? 다들 짜릿했니 How about your 20, Girl?

숨 막히는 사랑 올 줄 알았어
마치 내게 신세계 열릴 것처럼 Stupid
Just Petty days Just Bubble days Goodbye 20

<김예림, Goodbye20>

발매된 지 5년 가까이 된 노래지만 여전히 지금의 스무 살들과 맞지 않는 듯, 맞는 듯한 가사입니다. 여러분은 스무 살이 되던 해를 기억하나요? 열아홉 살에서 스무 살이 되었을 때 마치 청소년에서 어른이 된 것처럼 나의 ‘일’상이 확연히 달라졌나요? 이번 기획인터뷰는 지난 티저편으로 시작된 내-일상상프로젝트 1·2차 년도 참가자들과의 대화를 ‘열아홉’, ‘스무 살’을 키워드로 풀어본 첫 번째 이야기입니다.

왼쪽부터 한가현, 김수영(희망제작소 일상센터 연구원)

“청소년이었을 때와 성인이 된 지금, 정말 다르다고 느낀 게 있었나요?”

한가현> 우선 청소년이 못하는 걸 하고 있다는 점? 청소년은 학교에서 정해주는데 대학생이 되면 다 스스로 해야 해서 자기 행동에 대한 책임감이 좀 강해져요.

희망제작소(이하 ‘희망’)> 청소년이 못하는 건 뭐였어요?

한가현> 술을 마시는 거나, 청소년 때는 아르바이트도 할 수 있는 연령대가 있어요. 또 청소년은 밤늦게까지 일을 못 하는데 이제 상관없이 할 수 있으니까, 성인이 되면 퇴근시간이 막 열두시, 두시 이렇게 돼요.

희망> 청소년 때와 각자의 일상들이 아주 다르다고 느껴지나요?

이동연> 확실히 달라요. 어차피 저는 취업하기로 마음을 먹었으니까 좀 다른 얘기일 수도 있는데. (고등학교 때는) 학교 10시쯤 가고 공부 안 하고 설렁설렁 다녀도 졸업을 하고 취업이 됐었는데, 지금은 출석 관리도 해야 하고, 성적도 관리해야 하니까 고등학교 때보다 하루가 좀 짧아진 느낌이에요. 공부를 하면서 알아간다는 게 재밌어지기도 했고요.

희망> 본인 일을 스스로 관리하고, 자기 일에 대한 책임감이 생겼기 때문에 공부하게 된 건가요?

이동연> 네. 대학은 1학년이라도 연령대가 다양하더라고요. 같은 1학년인데, 28살 형도 있고. 그런 형들은 취업이라는 상황이 저보다 더 급할 수 있잖아요. 그 형들이 분위기를 좀 잡아주니까 같이 따라가는 것 같아요.

서명원> 고등학교 때도 기숙사 생활을 해서 여러모로 지금과 비슷한 점이 많아요. 대신 대학교는 밥을 해주지 않아요. 제가 차려 먹어야 해요. 누군가 뭔가를 알려주진 않아요. 제가 스스로 알아가고, 스스로 수업 신청하고, 그래야죠. 또 고등학교 때는 선배, 후배끼리 교류를 안 했거든요. 지금은 제가 1학년이라 후배는 없지만 선배들이 많이 알아봐 주고 더 잘해주는 게 다른 것 같아요.

한가현> 대학교는 고등학교 때처럼 ‘이렇게 해야 한다’라고 알려주는 게 아니라서 서로 묻고, 묻고 해야 하는 것 같아요. 직접 선배들한테 물어볼 것도 많고, 교류를 많이 해야 하죠.

“스무 살이 돼서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요?”

서명원> 제약이 없어요.

희망> 성인이 되었다는 해방감인가요?

서명원> 해방감과 동시에 다시 또 묶이는 것 같아요. 비유하자면 걷고 있는 사람한테 날개를 줘요. 우리는 날 수 있는 자유를 얻어요. (그래도) 못 나가죠. 무서우니까.

희망> 갑자기 주어진 자유의 느낌인가요?

서명원> 그렇죠. 그게 맞는 것 같아요. 갑자기 주어진 혜택?

서명원

한가현> 저는 그렇게 생각 안 해요. 제가 호기심이 많은 것도 있지만, 날개를 주고 날아봐라 하면 날 것 같아서 공감되진 않아요.

희망> 그렇다면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한가현> 일단 술을 마실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고등학교는 연애 하면 공부하느라 눈치 보이잖아요. 대학교는 CC(Campus Couple)이 있으니까.

희망> 가현님은 스무 살 대학 새내기를 만끽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렇다면 본인이 기대한 대학 생활이 있었나요? 실제로 나의 생활과 비슷한가요?”

한가현> 좀 달라요. 대학교 입학하면 친구들이랑 밤늦게까지 카페나 도서관 가서 공부할 것 같았거든요. 근데 입학하고 2주 정도는 대면식 한다고 밤까지 행사가 있었어요. 힘들었죠.

이동연> 저는 술을 좋아해서 괜찮았어요.

희망> 동연님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로 취업해서 사회생활을 하다가 대학을 갔잖아요. 대학을 가기로 마음먹으면서 계획한 것과 지금 그대로 가고 있나요?

이동연> 비슷한 것 같아요. 저는 2년 알차게 공부해서 좋은 곳 취업하자는 생각을 했거든요. 처음 생각대로 갈려고 하는 의지도 있고, 하루 정도는 괜찮은데 일주일 정도를 방탕하게 쓰지 않고 좀 더 그 시간에 공부하고 자격증 따고 그러려고요. 제가 조금은 다른 상황이다 보니까…

서명원> 저는 술을 좋아하지 않아요. 술 게임 하잖아요. 저희 지역(순창)은 그냥 이야기하면서 술을 마시는데 학교에서는 무작정 게임부터 하니까. 저는 게임을 모르고, 못하잖아요. 그래서 잘 안 먹게 돼요.

희망> 동연님은 본인이 조금 다른 상황이라고 했죠. 어떤 부분에서 그렇게 생각하나요?

이동연> 놀 때 같이 놀지 못한다는 점? 수업시간이 겹치는 것도 있고요. 우리 학교는 무조건 9시에 강의를 시작하거든요. 전날 늦게까지 못 노니까 웬만하면 평일에 잘 안 나가는 것 같아요. 그 시간에 취업 준비를 한다는 생각도 있고. (나중에) 돈 벌어서 여유를 즐기고 싶어요.

한가현> 지금 즐겨야 해. 나중에 돈 벌어 하려면 체력이 안 따라줘.

이동연> 저도 나름 해요. 카메라를 사거나 주기적으로 여행도 다니고. 아예 공부에 미쳐 사는 것까진 아니고 평일엔 열심히 살고, 주말에 놀자 느낌이에요.

이동연

저희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평소 어떻게 하루를 보내고, 내일을 준비하는지 엿볼 수 있었습니다. 연애, 여행, 술 등 새내기의 생활을 즐길 때도 있지만 앞으로 다가오는 중간고사와 자격증 공부로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는 중이라고 하는데요. 감사하게도 한 친구는 이렇게 바쁜 일상이지만 이번 인터뷰로 숨통이 트여 좋았다는 소감을 남겨주었습니다.

중간고사, 자격증 등이 언급되면서 대화는 자연스럽게 전공과 앞으로의 진로계획으로 넘어왔습니다. 더불어 고등학교에서 배웠던 진로교육이 실제 나에게 도움이 되었는지, 대학교에서 제공하는 진로교육은 어떠한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그다음으로 이어지는 내용은 2편 『진로교육, 그게 뭔데?(가제)』에서 소개해 드립니다.

2편 『진로교육, 그게 뭔데?(가제)』는 5월 15일(화), 아름다운재단과 희망제작소 및 협력기관 홈페이지와 블로그, 페이스북에 연재됩니다. 많은 분의 관심 바랍니다!

글 l 사진 희망제작소 김수영 연구원

[함께 보면 좋은 글]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내-일상상프로젝트>는 버버리기금으로 지원되는 사업이며 희망제작소•전주 YMCA•장수 YMCA•진안 교육협동조합 마을학교•순창 청소년수련관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청소년이 자신의 재능과 지역의 필요성을 연결해 창의적인 일을 기획(창직)하고 실천하는 프로젝트로 상상학교, 상상캠프, 내일생각워크숍, 내일찾기프로젝트 과정으로 진행됩니다. 청소년들이 내 일(my job)을 통해 내일(tomorrow)을 상상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전서영 간사

아이들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꿈꾸는 다음세대' 영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