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한부모 건강검진

한부모 여성가장 김은주님(가명)의 웃는 모습

[2019한부모여성가장건강권지원사업] ① “이제 아이말고 내 건강도 챙길 거예요.”

“삶의 전환점, 로또 맞은 기분. 더 늦기 전에 찾아온 기회.” 김은주(가명, 50)씨가 아름다운재단 ‘한부모 여성가장 건강권 지원사업’에 대해 내놓은 평가입니다. 은주 씨는 지원사업을 통해 건강 검진을 받았고, ‘녹내장 초기’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최악의 상황까지 생각했던 은주 씨는 검진 결과에 대해서 “기적이나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은주 씨는 이 기적을 놓치지 않기로 했습니다.

파주시문산종합복지관 조은정 사회복지사 모습

[2019한부모여성가장건강권지원사업] ③ 한부모 여성가장에게 불행이 겹치는 이유

아름다운재단 한부모 여성가장 건강권 지원사업은 어쩌면 좋은 ‘핑계거리’다. 돌봐줄 누군가가 없는 사람, 자존감이 밑바닥인 사람, 참고 사는 게 오히려 편한 사람에게는 병원에 갈 때조차 명분이 필요하다. 건강권 지원사업은 한부모 여성가장이 마음 편하게 스스로를 챙길 수 있는 기회이자 좋은 명분이다.

인터뷰에 임하는 장희숙님(가명) 모습

[2019한부모여성가장건강권지원사업] ② “괜찮겠지”라며 버텼지만… 몸은 속지 않았다

희숙 씨가 다시 건강검진을 받았다. 이번엔 큰 병원에서 제대로 받는 검진이었다. 또 다시 자궁내막증이 문제가 됐고, 재검진 끝에 수술까지 받았다. 그러나 지난번과 달리 이번에는 훨씬 가뿐하다. 아름다운재단 ‘한부모 여성가장 건강권 지원사업’이 희숙 씨와 함께 했기 때문이다.

[2018 한부모 여성가장 건강권 지원사업] ‘엄마’를 내려놓고 ‘나’를 돌보는 건강검진

내은 씨와 주현 씨는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아주 조금이나마 ‘엄마’를 내려놓고 스스로를 들여다볼 수 있었다. 건강검진을 통해서 몸이 보내는 신호를 들은 것이다. 스스로를 소중히 여기고 돌봐야 한다는 간절한 신호 말이다. 어쩌면 앞으로 두 사람은 물론 두 사람의 가족이 조금 많이 달라질 지도 모르겠다. 아름다운재단 ‘한부모 여성가장 건강권 지원사업’이 가져다 준 소중한 변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