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한국청소년자활지원관협의회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매일 매일 자라나는 꿈을 향한 응원 – 박은진 사례관리자 인터뷰

한 장학생의 경우 교복과 급식비, 교통카드 충전처럼 학교생활에 꼭 필요한 부분에서 장학금을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어요. 또 다른 장학생의 경우, 컴퓨터 학원에 드는 비용도 충당하고 있는데, 어려서부터 컴퓨터를 좋아해 장래희망도 일찌감치 화이트해커로 정해둔 친구에요. 그 꿈과 관련된 학원을 다니고 있는데, 학원비가 꽤 비싸더라고요. 큰 도움이 된다고 어머니가 무척 좋아하시죠.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사각사각한 꿈을 위하여 – 김유정, 김휘진 장학생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의 3년차 장학생 휘진과 2017년도 신규 장학생 유정을 만났다. 장학금은 휘진의 촘촘한 미래 설계에 톡톡히 한몫을 담당했고, 유정이 막연했던 꿈과 한 발짝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다. 아이들의 꿈을 응원해야 하는 이유를, 교육비 지원의 의미를 새삼 생각해본다. ‘장학(奬學)’은 ‘공부나 학문에 힘쓰도록 북돋워준다’는 말. 장학금이 성적순으로 주는 ‘상금’이 아니라 배움과 미래를 향한 의지에 힘을 실어줄 ‘희망’이어야 하는 이유는 저 글자의 본뜻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올레길 너머로 무지개구름 피어나면 – 고대원 & 허선 장학생

제 나이보다 더욱 철 들어버린 그들. 스무 살이란 인생의 전환점에 도달하느라 애쓰고 힘썼다. 이제는 어른이란 새로운 갈래의 시작이다. ‘뮤지션’과 ‘유치원 교사’라는 꿈이 나침반처럼 그들의 미래를 안내하리라. 더군다나 올해는 제주의 하늘에 무지개구름이 피어나곤 했다. 그것은 상서로운 행운의 상징이다. 바야흐로 올레길 너머 꿈의 길을 걸어가는 그들의 앞날에 희망이 가득하길 응원한다.

활짝 웃고있는 두 여성

[교복지원사업] 청소년의 행복을 위한 존중과 격려의 이중주 – 세종청소년자활지원관 홍영미 이금란 사회복지사

사실 청소년마다 속상한 사정과 사연은 허다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올바르게 성장하면 홍영미 & 이금란 선생님은 기쁨과 행복에 휩싸인다. 물론 청소년이 올곧게 장성하려면 심리적인 지지는 당연하고 물질적인 지원도 필수적이다. 홍영미 선생님은 그래서 아름다운재단 의 중요성을 짚어준다.

활짝 웃고 있는 선생님

[고등학생교육비지원사업] 사람꽃이 피어나는 향기로운 풍경 – 제천시정신건강증진센터 김태이 사회복지사

“교복도 유용하고, 교육비는 더욱 효과적이에요. 현재 고1 여학생과 고2 남학생이 교육비를 활용하는데요. 저마다 어렵고 힘겨운 시간을 극복하며 여학생은 파티셰와 바리스타 관련, 남학생은 컴퓨터산업기사 관련 학원에 다니고 있어요. 각각의 관심사를 반영해 여기저기 꿈을 탐색하는 중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