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변시 이야기] ‘내가 나일 수 있는 세상’을 위한 참여와 연대_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가 마치 표현의 자유로 여겨지는 현재 한국사회에서 ‘혐오를 이기는 사랑에 대한 선량한 인간적 믿음’과 ‘차별을 녹이는 평등에 대한 따뜻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자 시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