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청자발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인블룸 활동 후기

‘인블룸’에서 혼자서는 거의 불가능한 활동을 많이 했는데 소중한 경험과 잊지 못할 추억이 되었다. 뿌듯하고 기분이 좋다. 여러 가지 활동을 통해 우리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고 우리가 대단하다고 느껴지기도 한다. ‘인블룸’ 활동은 끝났지만 여전히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사는 내가 될 것을 내 스스로에게 약속한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꼼씨꼼싸 활동 후기

우리의 활동은 분명 우리에게 긍정적이 영향을 주었습니다. 사실 또래 친구들과 진지하게 고민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일은 정말 어렵습니다. 조금만 진지해져도 모두 그 분위기를 불편해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의 활동을 계기로 친구들이 각자 가지고 있는 깊은 생각을 공유하고 위로나 조언을 주고받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MOV 활동 후기

‘MOV’에서 영상제작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힘들고 어려웠던 기억보다는 설레고 행복했던 기억의 잔상들이 더욱 짙게 다가옵니다! 처음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만나 수줍게 인사했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영화제를 마무리하고 끝났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아요. ‘MOV’ 활동은 학교 공부보다 더 값진 걸 배우게 해준 행복하고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과의 소중한 인연을 이어줄 수 있게 해주셔서 아름다운재단에게도 너무 감사했답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여러가지 활동 후기

북엔티어링 활동을 할 때마자 느끼는 것은 북엔티어링이 신비한 마법같다는 것이다. 북엔티어링에 참여했던 대부분의 아이들이 활동을 마친 후 책을 즐겨보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너무 뿌듯했다. 그리고 활동이 끝날 때마다 오늘 활동이 어땠는지, 난이도는 적절했는지,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쁜지, 개선할 점을 무엇인지 등 설문을 하는데, 즐거웠다는 아이들의 반응을 보면 그 동안의 고생이 전부 다 사라졌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피노키오프로젝트 활동 후기

첫 번째 가구를 완성하고 기부를 받은 사람의 표정을 보면서 너무 뿌듯했습니다. 가구를 만드는 일에 자신감이 생겼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 뒤로 자신감이 생기면서 목공에 집중을 하고 열심히 하게 되었습니다. 목공을 하면서 좌절도 하고 힘도 많이 들고 그만하고 싶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끝까지 인내하며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이번 동아리를 통해서 목공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고 꿈도 확실히 정할 수 있었습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행복드로잉 활동 후기

“캠페인 활동에 있어서 열심히 노력하고, 적극적으로 임해야지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또 캠페인 활동을 하면 할수록 우리 마을이 더 사이좋은 마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생겼어요. 더불어 캠페인 활동을 하면서 우리 가족과도 사이가 좋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고, 이웃들에게 인사하는 것이 쉬워졌어요.”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마을공동체는 소통으로부터 시작된다 – 마을축제기획단소통

‘마을축제기획단소통’은 안양공업고등학교 재학생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청소년들의 안전한 놀이 공간, 이웃들과의 소통의 장으로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마을축제를 만든다. 멤버들은 청소년들이 피씨방이나 노래방에서 여가시간을 보내고, 주민들과의 교류가 거의 없다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래서 주민들과 함께 만드는 마을축제를 상상했고, 작년에는 ‘제1회 꿈담은 마을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반도의 흔한 청소년이지만 행복하고 싶어 – 꼼씨꼼싸

‘꼼씨꼼싸’는 대전탄방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동갑내기 친구 6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멤버들은 2017년 청소년의 감정단어를 모은 책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활동 중에 친구들과 각자의 고민을 나누는 ‘도란도란’이라는 대화모임이 있었는데, 서로 “나만 이런 게 아니구나, 친구들도 같은 고민을 하고 있구나.”라는 공감과 위안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