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청소년

내일상상프로젝트를 함께 하는 지역파트너 선생님과의 인터뷰 현장

[2020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기획연재①_진로 고민, 실패하면 안되나요?

청소년들의 곁에서 진로 탐색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교사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지역에서 직접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지역기관 실무자들은 청소년 당사자만큼이나 중요한 파트너입니다. 때론 청소년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소한 변화의 순간까지 발견하기도 하죠. 첫 시작은 지리산마을교육공동체입니다.

[2020청소년공익활동지원사업] 코로나 시대에 서로 연결하는 방법

유스펀치는 온라인 공간에 청소년 공익활동가들의 커뮤니티를 만들었습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활동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을 공동 생산하고, 서로에게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나누는 공동체. 상상만 해도 즐겁지 않나요? 공익활동에 관심있는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유스펀치 커뮤니티를 소개합니다.

[2020청소년공익활동지원사업] 청소년들의 권한과 참여를 확장하다

<청소년공익활동지원사업 ‘나눔교육X유스펀치’>는 자원을 배분하는 권한을 청소년들과 나누고, 심사과정에 청소년들의 관점을 반영하기 위해 청소년 3인, 성인 1인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청소년 심사위원으로 활동한 김도엽, 이수경, 박진주님과의 인터뷰를 전합니다.

춘향골교육공동체-사전탐색워크숍

[2020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직업 너머의 일과 삶이 궁금한 청소년들과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청소년들의 안전한 만남과 자유로운 활동이 어느 때보다 염려되는 요즘입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지역파트너들도 어려운 고민을 안고, 한정된 일정과 공간 안에서 새로운 청소년들을 만났습니다. 각 지역에서 어렵게 모인 청소년들이 꺼내놓은 관심과 고민은 무엇이었을까요? 2020년 첫 번째 현장 소식을 전합니다.

[2020청소년공익활동지원사업] 올해의 라인업은?

올해 유스펀치에 선정된 13개 청소년팀은 각각 기후변화, 제로웨이스트, 동물권, 페미니즘, 윤리적소비와 공동체, 자본주의와 도시화, 문화예술, 노인인권 등 다양한 주제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각양각색 다양한 활동을 시작한 올해의 라인업을 소개합니다.

[2020청소년공익활동지원사업] 청소년 공익활동가들의 커뮤니티를 만듭니다

지난 6월 13일 유스펀치 오리엔테이션이 열렸습니다. 13개 청소년팀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서로 활동 계획을 공유하며, 지지와 응원을 나누는 자리인데요. 올해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온라인으로 진행했습니다. 참가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니까요. 비록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서로의 존재를 발견하고 연결고리를 확인했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2019 변화의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나답게 살 수 있는 세상, 행복할 수밖에’ 청소년다양성훈련캠프 – 한국다양성연구소

다양성훈련캠프는 기본적으로 13가지 정체성과 그 교차성을 인지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여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캠프를 시작하는 첫날 참가자들은 동그랗게 둘러앉아 다양한 정체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타자를 시혜적으로 바라보게 하는 이야기를 나누는 방법이 아니라, 자신에게 고민없이 주어진 정체성들과 자신의 정체성을 깨달아가는 과정임을 인지합니다.

[2019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마음 밭에 뿌리는 평화의 씨앗! 삶의 주인 되기 실험실 “꼼지락 오무락” 프로젝트 – 장수YMCA

우리의 몸과 정신에 민주주의가 체화되어 있지 않다는 가정 하에 어떻게 하면 민주주의를 우리의 몸과 정신에 민주주의를 체화하여 일상에서 실행하게 할 수 있을까? 책으로, 이론적으로는 민주주의에 대해 충분히 배웠다. 하지만 머리에서 가슴으로, 가슴에서 손과 발로 움직이는 것이 필요했다.

[2019 변화의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청소년 감정노동 실태조사 – 청소년유니온

인터뷰를 진행하며 많은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다보면 너무 화가 나 듣고만 있기에 어려웠던 적도 있었습니다. 어떤 청소년노동자는 작은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며 “간호사는 병원의 꽃이다.” 라는 이야기를 듣고도 참고 있어야 했습니다. 또 다른 청소년노동자는 일터에서 욕설과 함께 손님이 던진 음식물을 맞고도 가만히 있어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