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청소년자발적사회문화활동지원사업

IMG_5176

[2017년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잔상과3의숫자들’로 세상을 움직이자

‘잔상과3의숫자들’은 ‘성남시청소년행복의회(이하 행복의회)’에서 만난 청소년 6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이들은 행복의회에서 제안대회, 토크콘서트, 포럼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청소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관련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청소년이 만드는 더 나은 청소년의 삶”에 관심 있는 멤버들은 행복의회에서 시도할 수 없는 작당모의를 하기 위해 청자발을 찾았다.

IMG_5040

[2017년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청소년활동을 꽃피우는 ‘인블룸’

‘인블룸’은 경기도 안산시에 거주하는 고등학생 11명으로 구성된 청소년활동가그룹이다. 청소년활동을 지원하는 시민단체 가 이들의 활동을 돕고 있다. 은 ‘희망이 회복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양하고 창의적인 활동을 전개한다. 정기적인 토론을 통해 지역사회의 문제를 발견하고, 이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이벤트, 캠페인, 강연 등을 개최한다.

DSC08469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청소년 강연과 토론 문화의 확산자 ‘TEDxSAY’

‘TEDxSAY’는 강원도 동해시의 북평여자고등학교 재학생들로 구성된 모둠이다. 이들은 교내에서 각종 강연과 캠페인을 개최하여 청소년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TED강연처럼 15분내외 강연들로 구성한 컨퍼런스를 열고, TED강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기획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강연자에게는 자신의 이야기를 펼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하고, 참가자에게는 강연이나 캠페인 주제에 대해 생각하고 토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IMG_4288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즐겁고 활기찬 마을을 만드는 ‘마을축제기획단소통’

‘마을축제기획단소통’은 안양공업고등학교 재학생과 12명과 대학생 6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멤버들은 안양에서 십수년간 살았지만 주민들과 서로 잘 모르고, 청소년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파악했다. 마을을 즐겁고 활기차게 바꾸기 위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마을축제를 만들기로 했다.

IMG_4265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동물들이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행동’

‘행동’은 경기도 이천양정여자고등학교 재학생 7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동물을 좋아하고, 관련 진로를 꿈꾸는 친구들이 모였다. ‘행복한 동물을 위해 행동한다!’는 슬로건에 따라 동물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초등학생 교육, 인식개선 캠페인, 유기동물 돌봄, 팟캐스트방송 제작, 도서 제작 등. 하고 싶은 건 너무 많은데 시간이 없어 고민이다. 그래서 매년 선택과 집중을 위한 활동키워드를 정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

01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아무말학교 파티원(참가자) 구합니다

2017 청자발 지원사업에 선정된 ‘잔상과3의숫자들’은 성남시청소년행복의회에서 만난 청소년들로 구성된 모둠입니다. ‘청소년이 만드는 더 나은 청소년의 삶’에 관심 있는 친구들이 작당모의를 했습니다. 대부분의 청소년은 평범하지만, 저마다 다른 관심과 재능이 있습니다. 이런 청소년들이 ‘있는 그대로’ 자신을 스토리텔링하고, 또래 친구들과 교류할 수 있다면 어떤 변화가 발생할까요? 청소년들이 ‘아무 말’이나 ‘아무 것’을 해도 괜찮은 ‘아무말학교’에 참여해보세요.

북엔티어링 미션을 진행하는 청소년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여러가지’의 이런 독서, 어떵허우꽈?

‘여러가지’는 제주 아라청소년문화의집에서 만난 중고생들이 만든 동아리이다. 2015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독서토론 동아리의 일부 멤버들이 지역사회의 청소년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만든 모임이다. 한달에 한번 제주 지역의 청소년기관을 방문하여 북엔티어링을 진행하고 있다. 청소년자발적사회문화활동지원사업을 디딤돌 삼아 제주문화를 주제로 한 북엔티어링 활동을 지속할 것이다. 보다 많은 청소년이 놀면서 배우는 독서의 즐거움, 소중한 제주문화를 지키는 독서의 힘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

늘품의 단체사진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좌충우돌 열아홉 인생 ‘늘품’

‘늘품’은 부산 온새미학교의 고등과정 3학년 남학생 여섯 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이들은 중고등과정 내내 교내 활동 참여에 소극적이었다. 자발적이고 주체적으로 아이디어를 내거나 역할을 담당하기보다 선생님이나 친구들이 시키는 일만 했다. 그런데 막상 졸업을 앞두니까 우리끼리 뭔가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

서울영상고등학교 동아리 MOV 단체사진

[2017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내가 잘하는 것을 나누며 성장하는 ‘MOV’

‘MOV’는 서울영상고등학교(이하 영상고) 재학생들이 만든 동아리이다.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에게 문화체험과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을 진행하고 있다. 멤버들은 학교에서 배운 연출, 촬영, 편집 기술을 활용하여 아이들의 영상제작을 돕는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은 각각 배우, 영화감독, 시나리오작가, 촬영감독이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