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찬란한 실론 견문록 – 다함께 차차차(茶茶茶)

스리랑카의 첫날, 콜롬보 공항에서 만난 택시기사처럼 좋은 인연이 됐다. 산티푸라 마을에 있는 자신의 집을 통째로 아이들의 숙소로 내준 것. 아이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산속 차밭마을에 자리한 민가에 묵게 된 걸 행운으로 여겼다. 집 한 채를 빌린 덕분에 매일 아침과 저녁을 지어 먹으며, ‘일상적인 여행’이 가능해진 까닭이다. 길 위에서 만난 좋은 인연은 그처럼 좋은 길을 열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