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주거영역

[2019 주거영역 통합공모] ‘집에 가고 싶다’ 선정사업 소개

주거문제는 빈곤의 바로미터. 아름다운재단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최소한의 주거수준은 인권으로서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주거 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활동, 주거권 옹호 및 연구 활동. 두 개 부문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단체를 소개합니다.

[소년소녀가정 주거 지원사업] 사업 종결을 앞둔 심사위원들을 만나다 – 박정순, 서정화, 신용규 심사위원

청소년에게 ‘지원 받을 권리’가 있다면, 우리 사회에는 ‘지원할 의무’가 있다. 아름다운재단은 새로운 사업에서도 우리에게 주어진 의무를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시즌 2에서는 더 따뜻한 집, 더 행복한 집을 만들 것이다. 누구나 당연히 권리를 누리면서 서로 돕고 연대하는 것이 아름다운재단이 꿈꾸는 사회이기 때문이다.

[2018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주거 안정이 만드는 작은변화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 지원사업’을 통해 1인 최대 500만원 주거비 지원과 재무관리 등 생활에 필요한 교육을 제공받은 이들의 삶에 어떤 작은변화가 생겼을까요? 사업 종료를 앞두고, 2016년부터 주거비를 지원받은 보호종료아동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았습니다.

스웨덴 주거복지협회 (출처:아동자립지원단)

[2017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스웨덴 보호종료아동 주거지원제도

스웨덴은 보호아동 발생 시, 우선적으로 아동이 처한 환경! 그 중 주거와 관련한 환경에 대해서 특히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1920년부터 아동주거와 관련한 법들을 제정하고 1980년부터는 이미 이 아동에 대한 전산화 등록을 마쳤다. 전산화 등록이란 보호아동이 발생함과 동시에 아동의 인적 및 주거환경에 대한 모든 기록을 컴퓨터 등에 기록하여, 보호아동이 스웨덴 전역 혹은 유럽 내 다른 지역으로 이주를 하더라도 보호아동에 대한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게 만든 시스템으로 보호아동주거 및 기타 문제(욕구)에 대한 지속적이며, 균등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2017 주거안정지원사업

[2017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희망을 움틔우는 그들의 보금자리

현수 씨는 그저 보통의 삶이 절실한 소원이었다. 하지만 외따로 보통의 삶을 실현하고자 감내했던 세상사는 정말이지 녹록치 않았다. 사실 그는 시설퇴소 후 행복했던 순간이 전무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우여곡절을 경험하는 가운데 그는 나날이 강인해지는 듯했다. 그것은 그가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후배에게 얘기하는 메시지에서도 확연하게 나타난다. 이제는 그가 새집을 보금자리 삼아 보통의 삶 너머 무지갯빛 꿈을 실현하길 응원한다.

2017 소년소녀가정 주거지원사업

[2017 소년소녀가정 주거지원사업] 즐거운 곳보다 더 즐겁게 ‘희망이 자라는 집’

이들에게 집은 많은 자산을 늘리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기본적인 삶을 지키기 위해 ‘사는 곳’이다. 그리고 이들의 집을 그냥 ‘사는 곳’이 아니라 ‘즐겁게 사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아름다운재단은 ‘소년소녀가정 주거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주거비 지원은 그냥 얼마의 돈이 아니라 일상을 바꾸는 기회이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가능성이다.

2017 소년소녀가정 주거지원사업

[2017 소년소녀가정 주거지원사업] 주거비 지원, 이제는 세상으로 한걸음씩

정현구 사회복지사는 하남시종합사회복지관 사례관리팀에서 일하는 베테랑 사회복지사다. 지역 사회 내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례를 발굴하고, 필요한 자원과 서비스를 찾아서 연계한다. 그 뒤에도 꾸준히 대상자들과 만나 서비스가 잘 전달되고 있는지 새로 발생한 문제점은 없는지 소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