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보육에서 배제된 아이들

조심스러운 첫걸음 재단에서 새롭게 사업을 준비 하는 팀에 ‘사회적 돌봄’ 영역의 담당자인 나도 참여하게 되었다. 단 두 명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