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의 문턱을 넘어서

제도권 밖의 그림자 얼마 전, 이주노동자를 지원하는 단체의 한국인 실무자 선배와 밥을 먹은 적이 있었다. 그 선배는 이주노동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