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2020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에코페미니스트의 한달살이

2020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에 선정된 여성환경연대 이안소영님의 후기를 전합니다. 제주에서 시간을 보낸 이안소영님은 제주의 자연에서 몸과 마음을 쉬고, 그림 작업을 통해 내면의 창작 욕구를 표현해보기도 합니다. 휴식을 통해 떠오르는 일들을 차근차근 해나가며 회복의 과정을 거치는 활동가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네잎 클로버 사진

[2020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후기] 쉼과 비움이 주는 성찰과 치유의 시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김은종님은 2020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을 통해 나홀로 여행을 시도했습니다. 활동가, 팀장, 엄마로서가 아닌 오로지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이었는데요. 제주도를 버스로 여행하며 오로지 자신의 의지로 제주의 풍경들을 맞이합니다. 그 안에서의 충만한 쉼은 좋은 전환점이 되주었습니다.

발레수강 사진

[2020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나를 사랑하는 방법 배우기

2020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에 선정된 (사)월드투게더 김유미님은 자신을 채우는 취미로 발레를 선택했습니다. 새로운 취미로 발레를 선택하고 그 배움에 익숙해지는 과정. 트레이닝을 하며 경험했던 여러 순간을 거쳐, 발레는 삶의 활력소가 되어주었습니다. 자신을 잊지 않게 해주는 취미로서, 발레는 활동가로서의 삶을 든든히 지탱해주고 있습니다.

[2020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쉼 그 길에 서다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은 활동과 삶의 조화를 위한 쉼 활동 지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공익활동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지원사업입니다. 이 글은 2020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활동한 생태보전시민모임 신동근님의 후기입니다.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W 아뜰리에

가죽공예를 처음 시작한 날. 내손으로 만들 가죽의 모양과 색을 정하는 것도, 그 가죽에 어울리는 실의 색을 정하는 것도 즐거웠다. 아이도 아닌데 색색가지의 가죽과 실이 어떤게 더 잘 어울릴까 어떤 것을 만들까 하며 설레였다. 가죽과 실을 골랐으니 이제 신나게 만들 일만 남았다.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세상에 딱 한 권, 있을까 말까 한 책

20년을 돌아보고 정리하는 일이 흘러간 시간만큼 매우 더디고도 긴 작업이었다. 생각보다 어려웠고, 나를 말하는 일이 두렵기도 했다. 그러나 나만의 기록이고, 20년을 넘어온 지금 내가 느끼고 생각하는 것들을 담는 것이기에 ‘세상에 딱 한 권, 있을까 말까 한 책’이라는 제목처럼 소회하는 장이 되었다.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영국의 소도시에서 누려본 소소한 일상의 평온

아름다운재단의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은 내게 혼자서 지낼 수 있다는 설레임을 선사해주었다. 얼마만인가. 나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일도 바빴지만 가족 중에 아픈 사람이 많아서 돌봄에 지친 내게 ‘나를 위한, 나만의, 나 자체로서’ 지낸다 생각하니 떠나기도 전부터 마음이 달뜨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