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맘속의 빛이 되길 바라는 ‘하라기금’

‘재단 안의 재단’ 하라복지재단 ‘하라기금’으로 다시 태어나다. ㈜아모레퍼시픽의 장원 서성환 회장님의 자녀인 서미숙 님은 2001년 어린이와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사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