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산청

[지리산에서On소식] 변화의 씨앗을 심을 15명의 작은변화 활동가

작은변화 활동가는 관심있는 이슈를 가지고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거나,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을 뜻합니다. 지역마다 3명이 활동하며, 이들은 지역 내 이슈와 공익활동에 대해 서로 논의하는 단위가 됩니다. 동시에 각자가 하고 있는, 그리고 하고싶은 지역 공익활동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됩니다.

[지리산에서On소식]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의 2년, 한발짝으로 만나보아요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는 지난 2년간 지리산 5개시군(구례, 남원, 산청, 하동,함양)에서 다양한 실험과 도전을 펼쳐 왔습니다. ‘사람’과 ‘과정’을 중심에 두고, 지역 현실을 반영한 지원사업과 교육 등으로 공익활동의 마중물이 되고 있습니다. 또 새로운 공익활동 주체를 발굴하고, 지역 활동가의 역량을 키우고, 공익활동 주체들 간의 네트워킹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리산에서On소식] 눈사람을 만들기 위한 눈 한 주먹 – 산청군농민회

사회가 아무리 변했다 하더라도 지역에 뿌리 깊게 박혀 있는 남성 중심의 문화는 여전했다. 가정과 직장, 심지어 농사일 조차 여성이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는데도 여전히 남성들 뒤에서 부수적 일을 도맡는 현실이 햇살은 늘 마음에 걸렸다. 남성 중심 사회에 균열을 낼 수 있도록 여성들이 서로 격려하며 힘과 에너지를 길러야겠다 생각했다. 그런 생각으로 꾸려진 모임이 바로 산청군농민회 여성회원 타로 워크숍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