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보조기구

[2018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 폭염의 대프리카, 하지만 크리스마스입니다

민영이네는 새 기기가 도착하는 모습을 창문으로 내다봤고, 다솜이네는 아예 1층으로 마중을 나왔다. 둘 다 보조기기를 보자마자 “이거에요?”라고 물으면서 눈을 반짝였다. 마치 몇 달 전부터 기다려온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는 아이 같았다. 이제 민영이는 더운 여름날에도 더 쉽고 편안하게 몸을 씻을 수 있다. 다솜이는 땡볕에 병원까지 가지 않아도 집에서 기립훈련을 받을 수 있다. 이런 변화들을 만날 때 비로소 사람들은 희망을 품는다. 내일은 반드시 더 행복해질 거라고 믿는 마음, 두 어머니의 설레는 표정에 담긴 바로 그 ‘희망’ 말이다.

[2018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 장애아동의 홀로서기, 보조기기는 시작입니다

장애인 당사자도 독립된 사회의 일원이 되려고 스스로 마음먹어야 해요.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무시당해온 터라 ‘난 어차피 안 돼’라고 생각할 때가 많죠. 그래서 선진국에서는 장애 당사자나 부모님에 대한 심리 지원도 병행합니다. 우리 사회에서도 보다 종합적인 접근이 필요해요. 이런 변화를 만들기 위해서 비장애인 분들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좋겠어요. 아직 보조기기가 뭔지 잘 모르시는 경우가 많은데, 보조기기는 장애인의 신체 일부를 회복시켜주는 것이고 몸의 일부분입니다. 이런 가치를 많이 알아주시고 기부도 많이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 선정아동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 보호자의 마음마저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지원하다

장애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려고 당사자의 눈으로 세상을 본다. 이제와 다른 시선으로 일상의 문제를 읽는다. 달라진 관점은 새로운 출발선을 제시한다. 빈번하진 않아도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장애인의 일상에 관심을 가진다. 그것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름다운재단과 광주광역시 보조기구센터의 마음이다.

수행 가이드북 사진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 10년의 노하우를 촘촘하게 풀어내다

단순히 ‘특별한 (문제를 지닌)’ 장애인만 돕는 게 아니라 노인이나 정해진 기간 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사람 등을 아우른다는 보편적인 의미를 내포한 보조공학센터는 그 확장된 개념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아름다운재단과 ‘장애아동청소년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을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