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태그된 글: 대학생교육비지원사업

[2018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길 위에서 꿈을 찾다 – 박설화, 이승학 장학생

“많이 배운 사람이 성적도 잘 받는 거죠. 정작 장학금이 필요한 저희들은 사교육도 못 받는데, 다른 애들을 어떻게 이겨요? 그런 저희들이 성적이 좀 낮다고 해서 ‘학업 태도가 불량하다’고 예단하면 안 되죠. 그런데 아름다운재단은 정말 프로그램이 필요한 사람을 지원하고 독려해서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그게 정말 공평한 거에요.”

[2018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장학생들의 실패할 권리도 응원합니다 – 김수진, 김지수, 정필현 심사위원

아름다운재단은 그냥 돈만 주는 게 아니라 장학생들을 많이 존중한다고 봐요. 장학금을 신청하시는 대학생들은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있거든요. 조금만 실수하면 실패한다고 생각하고, 실수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죠. 심리적 단절감도 커요 아름다운재단 장학생들이 시행착오 과정에서도 계속 응원받는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그래서 자신이 혼자라는 느낌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개선사항은요. 사람은 받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나눠주는 사람이 되었을때 자기존중감이 높아지거든요.

[2018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얼마나 불쌍한지 묻지 않는다. 꿈을 보니까 – 아동자립지원단 이석영 주임

아름다운재단은 장학생을 선발할 때 성적을 안 봐요. 그래서 모집 기간 동안 질문도 많이 받아요. ‘저는 성적이 안 되는데 지원해도 되냐’고요. 사실 시설에서 생활하던 학생들은 성적이 잘 나오기 어려운데, 그것 때문에 아예 지원도 못하는 거예요. 그리고 자기소개서에서도 얼마나 힘들게 살았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살 것인지를 주로 봐요. 슬픔이 아니라 희망을 보고 선발하는 거죠.

[2018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진짜 빛나는 주얼리는 일상의 행복 – 권태경 장학생

아름다운재단 장학금을 받으면서 작업을 위한 은도 더 많이 구입할 수 있었고 새 공구도 살 수 있었다. 작품이 더 빛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장학금을 통해 그 동안 읽고 싶었던 책도 사고 영어 강의도 들었다. 새로운 것을 배우고 경험하는 태경 씨의 마음도 함께 빛났다.

[2018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아직 장학생인데 왜 기부를 시작했냐고요? – 정소희 장학생

제게는 장학금이 참 많이 힘이 되었어요. 도움을 주려는 마음이 큰 응원으로 느껴졌거든요. 제 기부를 통해 지원을 받게 되는 친구도 그런 마음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아니, 분명히 느낄 거라고 확신해요. 그렇게 생각하면 기부를 하는 저도 참 기분이 좋고요.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장학생들의 동아리(소모임) 활동 이야기

저희는 받는 입장에서만 자라왔잖아요. 그래서 항상 주는 입장이 궁금했어요. 봉사활동으로 오셨던 선생님들의 마음이 알고 싶었죠. 정말 진심이었는지 아니면 형식적인 것이었는지 알고 싶었어요. 지금은 그 때 선생님의 마음이 무엇이었는지 이해하게 됐어요. 안다미로 활동으로 해답을 얻은 거 같아요. 제가 찾은 답은 저만 아는 걸로 할게요.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나의 불완전한 꿈을 응원하는 당신에게 – 김수진, 김찬영 장학생

소소하게 ‘오늘은 뭐 하고 싶네. 이번 달엔 뭐 해야지’ 생각하며 살고 싶은 수진 씨와 찬영 씨.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 사업은 그들이 바랐던 소소한 일상을 쥐어주었다. 앞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한 순간이라고, 조금 더 용기 내어 꿈을 품으라고 독려했다. 안정을 거머쥐기 위해 불안하던 그들에게 미지의 설렘을 선사했다. 보여주기 위한 행사, 기울어진 관계의 온정이 아니라 자신을 덜 생각하며 손 내밀어 준 타인이라서 가능했다.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교육비 지원, 꿈을 디자인하다 – 전안수 장학생

“올해 초 자립생활관 선생님이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 사업을 알려주셨고, 디자인 관련 전공 학생에게 지원되는 아름다운재단의 송혜교 기금을 통해 지원 받았어요. 교육비를 받아 서울에서 진행하는 타이포 관련 수업을 듣고 읽고 싶던 책을 샀죠. 유명 디자이너가 집필한 책, 사진집, 소설책… 보고 싶던 책을 잔뜩 사서 책장에 꽂아놓았어요. 보기만 해도 배가 불러요.”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춤추며 사랑하며 살며 – 유동권 장학생

“지원금을 받으니까 조금은 평범하게, 남들과 비슷하게 살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제 시간을 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어요. 여유가 있으니까 춤도 더 잘되는 것 같았고요. 저한테는 터닝 포인트였어요. 바쁜 일상을 돌아보고 고쳐가면서 다시 올라갈 수 있는 기회였죠. 스쳐 지났던 순간을 꼼꼼히 살펴볼 수 있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