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의 전환] 지리산에서 대구, 홍성까지! 지역 지원을 말하다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는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의 지난 2년간의 여정을 시민사회와 공유하고, 앞으로 지역 시민사회 지원의 방향성을 모색해 보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지역 시민사회지원 사례공유 워크숍 이 바로 그 자리였는데요. 온라인으로 진행된 워크숍은 전국 비영리활동 중간지원조직의 실무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의 지역 시민사회 지원방식을 소개하고, 대구시민공익활동지원센터, 홍성 마을활력소의 지역 시민사회지원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꾸며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