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변화의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정리해고가 한 일입니다” 낭독극을 올리며 – 인권연극제

이번 낭독극 상연은 하나의 시도였다. 우리의 바람은 더 많은 농성자의 이야기들이 극으로 올라가 관객과 만나는 것이다. 농성자들이 쓰는 일기나 SNS의 기록도 좋다. 또 필요한 현장이 있다면 언제든 낭독극 <정리해고가 합니다>를 나누고도 싶다. 그래서 농성자들의 이야기가 추상화된 남 이야기가 아니라, 언제든 나의 이야기일 수 있음을, 그리고 충분히 지금도 그것이 나의 이야기일 수밖에 없음이 전해지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