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자님과 함께 했던 2011년

어느덧 한 해의 끝자락에 와 있습니다.한 해가 오고 가는 일이 특별한 것은 아니건만, 아름다운재단의 2011년은 그 어느 때보다 남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