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시 읽기-8] 돌려다오 – 최영미

여덟 번째 시는 최영미 시인의 ‘돌려다오’입니다. 미세먼지와 분주한 일상 때문일까요. 자꾸 봄이 사라지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듭니다. 봄을 돌려달라는 시인의 노래 속에 ‘봄’은 단순한 자연의 계절만이 아니라 인생의 어느 계절도 생각해보게 되는데요. 우리가 정말 잃어버린 (흑흑흑) 자연의 봄은 물론이고, ‘가난은 상처가 되지 않고 사랑이란 말만 들어도 가슴이 뛰던’ 나의 봄도 돌려다오~~라고 하고 싶네요. 싱숭생숭한 봄이 오긴 왔나 봅니다.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