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의 일상 최근 글

재단의 일상

[옥인잘 프로젝트-3] 소통을 위한 영양제 ‘옥인잘 키트’ 공유

지난번, 옥인잘 약봉투 구성에 대한 설명과 예쁜 그림과 함께 8가지 약속이 담긴 ‘옥인잘 키트’를 소개해드리겠다고 약속드렸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더 좋은 소통-조직문화를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들, 실험하는 조직에 ‘아주 작은 영감’을 드릴 수 있는 사례가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옥인잘 키트’를 공유합니다!  

2019년 아름다운재단 ‘경영기획국’에서 보내는 새해 인사

아름다운재단은 2019년 새해에도 기부자님의 뜻을 모아 ‘세상을 바꾸는 작은변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모든 팀이 분주하답니다. 올해 아름다운재단은 어떤 방향을 준비하고 있을까요? 아름다운재단의 경영, 살림을 관리하는 회계, 조직 관리와 제도 운영, 기부자 소통을 맡은 <경영사업국>의 국장, 팀장들의 다짐과 새해 인사를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2019년 아름다운재단 ‘변화사업국’에서 보내는 새해 인사

아름다운재단은 2019년 새해에도 기부자님의 뜻을 모아 ‘세상을 바꾸는 작은변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모든 팀이 분주하답니다. 올해 아름다운재단은 어떤 방향을 준비하고 있을까요? 아름다운재단의 지원사업 개발 및 실행, 지역사업, 연구교육과 기부문화연구소를 맡은 <변화사업국>의 국장, 팀장들의 다짐과 새해 인사를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2019년 아름다운재단 ‘나눔사업국’에서 보내는 새해 인사

아름다운재단은 2019년 새해에도 기부자님의 뜻을 모아 ‘세상을 바꾸는 작은변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모든 팀이 분주하답니다. 올해 아름다운재단은 어떤 방향을 준비하고 있을까요? 아름다운재단의 모금 캠페인, 기금 기획, 커뮤니케이션을 맡은 <나눔사업국>의 국장, 팀장들의 다짐과 새해 인사를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옥인잘 프로젝트-2] 소통불통에는 아름다운재단 옥인잘!

아름다운재단에서는 건강한 소통-조직문화를 위한 <옥인잘 프로젝트>를 하고 있어요. 옥인잘 프로젝트는 2017년 ‘건강한 조직 만들기 조직 위원회(건조위)’에서 만든 [옥인동에서 소통 잘하는 방법 8가지]를 더욱 잘 알리기 위해 생겼죠. +_+! 지난번 포스팅에서는 이 프로젝트 멤버들이 ‘옥인동에서 소통 잘하기’를 다듬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이 이 내용을 더 잘 인지할 수 있도록 보여주고 알리기 위해서 크게 중요한 3가지에 힘을 쏟았습니다.

[재단의 일상] 어떻게 좋은 글을 쓸 수 있을까?

여러분도 ‘글쓰기’에 대해 고민해본 적이 있나요?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은 ‘글쓰기’에 관심이 큽니다. 아름다운재단에서 하는 일에 대해서 ‘어떻게 하면 더, 잘, 사람들에게 의미 있는 이야기를 전할 수 있을까’하고 고민해요. 그래서 이번에 은유 작가님의 글쓰기 수업을 들었답니다! 은유 작가님은 ‘작가’란 존재와 존재를 갈라놓는 ‘나쁜 언어’가 아닌 존재와 존재를 연결시키는 ‘좋은 언어’를 짓는 사람이라고 했어요.

비움 : 어디까지 비워봤니 ? – 아름다운재단 워크숍 후기

안녕하세요? 가을은 높고 푸른 하늘, 사색하기 좋은 계절이라고 하죠. 아름다운 가을날, 아름다운재단 간사들은 모두 함께 ‘워크숍’을 다녀왔어요. 아름다운재단은 1년에 한번씩 워크숍을 하는데 매해 주제가 좀 달라집니다. 올해 워크숍 주제는 ‘비움, 어디까지 비워봤니?’였어요. 올해는 어떤 워크숍을 보냈을까요? 워크숍 풍경을 여러분께 살~짝 보여드릴게요 : )

[기부자의 목소리-1] 나에게 아름다운재단은?

2018년 ‘아름다운재단 기부자 설문조사’는 ‘기부자님들은 아름다운재단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아름다운재단을 응원하는 마음, 또 다른 고민, 새로운 의견을 더 들을 수 있을까?’ 질문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약 2주 동안 572명의 기부자님께서, 아름다운재단을 향한 따뜻한 응원과 지지의 말들, 실무자로서 책임의 무게감을 느끼게 되는 조언까지 하나하나 꼼꼼히 되새겨보게되는 ‘기부자의 소중한 목소리’를 전해주셨습니다.

[옥인잘 프로젝트-1] 아름다운재단의 소통 문화를 위해

‘옥인동에서 소통 잘하기’는 작년에 열심히 활동했던 ‘건강한 조직 만들기 조직위원회’, ‘노사협의회’, 이야기판에 참여한 사무국 전체 간사들의 노력이 담겨 있습니다. 이 내용들에는 더 좋은 소통 문화를 위해 간사들이 함께 지키자고 이야기했던 간사들의 시선과 마음이 담겨 있답니다. 옥인잘 프로젝트 멤버들은 한땀 한땀 잘 담아내려 노력했고요. 앞으로 아름다운재단의 소통 문화와 조직 문화는 어떤 모습을 갖춰가게 될지 함께 지켜봐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