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근 글

사회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MOV 활동 후기

‘MOV’에서 영상제작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힘들고 어려웠던 기억보다는 설레고 행복했던 기억의 잔상들이 더욱 짙게 다가옵니다! 처음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만나 수줍게 인사했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영화제를 마무리하고 끝났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아요. ‘MOV’ 활동은 학교 공부보다 더 값진 걸 배우게 해준 행복하고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과의 소중한 인연을 이어줄 수 있게 해주셔서 아름다운재단에게도 너무 감사했답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여러가지 활동 후기

북엔티어링 활동을 할 때마자 느끼는 것은 북엔티어링이 신비한 마법같다는 것이다. 북엔티어링에 참여했던 대부분의 아이들이 활동을 마친 후 책을 즐겨보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너무 뿌듯했다. 그리고 활동이 끝날 때마다 오늘 활동이 어땠는지, 난이도는 적절했는지,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쁜지, 개선할 점을 무엇인지 등 설문을 하는데, 즐거웠다는 아이들의 반응을 보면 그 동안의 고생이 전부 다 사라졌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피노키오프로젝트 활동 후기

첫 번째 가구를 완성하고 기부를 받은 사람의 표정을 보면서 너무 뿌듯했습니다. 가구를 만드는 일에 자신감이 생겼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 뒤로 자신감이 생기면서 목공에 집중을 하고 열심히 하게 되었습니다. 목공을 하면서 좌절도 하고 힘도 많이 들고 그만하고 싶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끝까지 인내하며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이번 동아리를 통해서 목공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고 꿈도 확실히 정할 수 있었습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행복드로잉 활동 후기

“캠페인 활동에 있어서 열심히 노력하고, 적극적으로 임해야지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또 캠페인 활동을 하면 할수록 우리 마을이 더 사이좋은 마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생겼어요. 더불어 캠페인 활동을 하면서 우리 가족과도 사이가 좋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고, 이웃들에게 인사하는 것이 쉬워졌어요.”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마을공동체는 소통으로부터 시작된다 – 마을축제기획단소통

‘마을축제기획단소통’은 안양공업고등학교 재학생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청소년들의 안전한 놀이 공간, 이웃들과의 소통의 장으로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마을축제를 만든다. 멤버들은 청소년들이 피씨방이나 노래방에서 여가시간을 보내고, 주민들과의 교류가 거의 없다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래서 주민들과 함께 만드는 마을축제를 상상했고, 작년에는 ‘제1회 꿈담은 마을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2018 청소년 자발적 사회문화활동 지원사업] 반도의 흔한 청소년이지만 행복하고 싶어 – 꼼씨꼼싸

‘꼼씨꼼싸’는 대전탄방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동갑내기 친구 6명으로 구성된 모둠이다. 멤버들은 2017년 청소년의 감정단어를 모은 책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활동 중에 친구들과 각자의 고민을 나누는 ‘도란도란’이라는 대화모임이 있었는데, 서로 “나만 이런 게 아니구나, 친구들도 같은 고민을 하고 있구나.”라는 공감과 위안을 얻었다.

[2018 변화의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한국, 일본, 오키나와 평화활동가 교류와 연대 – 한국기지평화네트워크 활동 후기

일본과 오키나와의 평화활동가들이 한국에 왔습니다. 매년 한국과 일본, 오키나와를 번갈아 가며 개최되는 <동아시아 미군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이 올해는 한국에서 열리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심포지엄 개최와 더불어 일본과 오키나와의 평화활동가들은 한국의 미군기지를 직접 답사하기도 했습니다. 한반도와 일본, 나아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소중한 평화의 연대 기억을 공유합니다.

[2018 변화의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천안을 위한 613 지방선거 프로젝트 – 복지세상을 열어가는 시민모임 활동 후기

그 동안의 지방선거는 대부분 4년에 한 번 치러지는 연례행사로 끝나기 마련이었습니다. 모든 선거가 다 중요하지만 특히 이번 613 지방선거는 작년 장미대선으로 10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뤄낸 후 치러지기 때문에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향후 4년간 지역 공동체 삶의 질을 결정짓는 중요한 날로 지난 촛불 때처럼 스스로 깨어있는 주권자들의 조직된 힘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