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사업 이야기 최근 글

지원사업 이야기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W 아뜰리에

가죽공예를 처음 시작한 날. 내손으로 만들 가죽의 모양과 색을 정하는 것도, 그 가죽에 어울리는 실의 색을 정하는 것도 즐거웠다. 아이도 아닌데 색색가지의 가죽과 실이 어떤게 더 잘 어울릴까 어떤 것을 만들까 하며 설레였다. 가죽과 실을 골랐으니 이제 신나게 만들 일만 남았다.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세상에 딱 한 권, 있을까 말까 한 책

20년을 돌아보고 정리하는 일이 흘러간 시간만큼 매우 더디고도 긴 작업이었다. 생각보다 어려웠고, 나를 말하는 일이 두렵기도 했다. 그러나 나만의 기록이고, 20년을 넘어온 지금 내가 느끼고 생각하는 것들을 담는 것이기에 ‘세상에 딱 한 권, 있을까 말까 한 책’이라는 제목처럼 소회하는 장이 되었다.

[2019 공익활동가 해외연수지원사업] 우리 대안교육 우크라이나에서 낯설게 바라보기 – 세계대안교육대회 참가 활동 후기

공익활동가 해외연수 지원사업은 이들의 활동역량을 강화하고 한국시민사회에 해외시민사회운동관련 지식과 정보를 축적하여 지속가능한 공익활동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지원사업입니다. 이 글은 2019 공익활동가해외연수지원사업에 선정된 [세계대안교육대회 IDEC 참가 프로젝트팀]에서 활동한 제천간디학교 황선호님의 후기입니다.

[2019 공익활동가 해외연수지원사업] 지금 만나러 갑니다 – 네팔, 베트남, 캄보디아 여성 인권 관련 단체방문 활동후기

한국 정부의 정책으로 귀환 여성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이주여성이 귀국할 때 송출국 현지에서 연계 지원할 방법에 대한 고민은 늘 있어 왔습니다. 이번 연수는 송출국 현지의 여성∙이주∙시민 단체를 방문하여 공조 기반을 만들 수 있는지 알아보고자 했습니다. 베트남, 캄보디아, 네팔을 방문하게 된 이유입니다.

[2019 공익활동가 해외연수지원사업] 평화에게 기회를 – 전쟁저항자인터내셔널 국제컨퍼런스 참가 활동후기

유난히 파란 하늘과 낮은 구름, 벽마다 색색의 그래피티가 넘치는 보고타 시내 한복판 도로에서 100여명이 넘는 각 대륙의 참가자들이 퍼포먼스형 시위를 함께 했고, 전쟁없는세상 활동가들도 적극 참여했다. 퍼포먼스형 시위는 우리 또한 많이 활용하는 방식이어서 새롭지는 않았지만, 말도 안 통하고 문화도 다른 곳에서 세계 여러 나라의 활동가들과 함께 시위에 참여한다는 사실이 묘한 긴장감과 설레임을 안겨주었다.

[2019 공익활동가 해외연수지원사업]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 독일 박물관 답사 연수 활동후기

베를린 연수의 기간은 짧았지만, 기억은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 여름은 너무 뜨거웠고, 그들의 역사는 평온해보였지만 우리만큼 격동했음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국가보안법 박물관이 언젠가 만들어진다면, 그해 여름 베를린을 다녀온 우리의 기억과 기록을 어느 한편에 작게 기록해두려고 마음 먹었습니다.

[2019 공익활동가 쉼 지원사업] 영국의 소도시에서 누려본 소소한 일상의 평온

아름다운재단의 공익활동가쉼지원사업은 내게 혼자서 지낼 수 있다는 설레임을 선사해주었다. 얼마만인가. 나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일도 바빴지만 가족 중에 아픈 사람이 많아서 돌봄에 지친 내게 ‘나를 위한, 나만의, 나 자체로서’ 지낸다 생각하니 떠나기도 전부터 마음이 달뜨기 시작했다.

[2019공익활동가네트워크지원사업] 메달보다 인권을 – 스포츠인권네트워크 ‘보아’ 활동후기

“메달보다 인권, Change Sports, 모두를 위한 스포츠, 스포츠는 기본권, 일상에서 일생동안”. 보아 활동을 하면서 떠올렸던 문구들입니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런 목소리가 스포츠영역에서도 당당하게 울려퍼질 수 있게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보아 활동을 함께 한 시민들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