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의 시나리오 최근 글

변화의 시나리오

[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이웃 – 아시아의 친구들

외국인 보호소에 장기 구금되어 있는 외국인을 격주로 만나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외국인 보호소에는 말도 통하지 않는 외국인들끼리 앉아 하루종일 티비보며 갇혀 있습니다. 이분들에게 필요한 것을 지원하기도 하고, 말동무가 되어 드리기도 합니다. 1:1 케어로 지속적으로 한사람이 한 외국인을 담당하는 시스템입니다. 외국인도 여러사람에게 자기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으니까요. 방문하는 인원은 5명 ~ 6명 정도 고정되어 있고 1인당 2명 ~ 3명의 외국인을 만나서 돕고 있습니다.

[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사과 – 시민평화법정 준비위원회

한국은 베트남전쟁에 미국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파병한 국가입니다. 한국은 1964년 9월 의료진을 중심으로 비전투요원을 파견한 것을 시작으로, 맹호부대와 청룡부대, 백마부대 등 30만 명이 넘는 전투병력을 베트남에 파병했고, 그 과정에서 1만6천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시민평화법정에서 다뤄진 사건은 1968년 2월 베트남 중부 꽝남성에 위치한 퐁니·퐁넛 마을과 하미 마을 학살 사건입니다.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학살 규모는 약 80여건, 9천여명의 희생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사건들을 모두 다룰 수는 없어 가장 많은 증거가 남아있는 이 두 개 마을의 사건을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너, 나 우리 – 부산어깨동무

평화라는 것이 내가 알 수 있는, 주변에 녹아 있는 주제라는 것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싶었습니다. 평화영화제 후기에 어떤 시민분은 “저 문제를 해결 하면 내 삶이 평화로워질 수 있는 거였어” 라고 평화가 바로 내 옆에 있음을 말해줬습니다. 예를들어 금년 영화제에서 ‘미투’영화가 상영되었는데요. ‘미투’라는 것이 내 주변에서 사소하게 일어난 폭력을 내가 인지하고, 그것이 제자리를 찾아 간다면 내 삶이 해방되고 풍요로워질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습니다.

[2018 변화의시나리오 프로젝트 지원사업] 관계 – 부산지역 쪽방주민 자치조직 만들기 ‘내미는 마음’

사람이 살다보면 위기 상황이 닥칩니다. 위기상황에 맞닥뜨렸을 때 효율적인 대책들이 부족합니다. 경제적으로 필요한 부분도 있고, 의료적인 부분, 정신보건적인 부분 등 입체적인 접근이 필요한데 그러한 것이 잘 안되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복합적이 지원체계가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는 당사자 스스로 가는 곳이 결국 쪽방인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모든 것이 사회제도로만 해결 되는 것이 아닙니다. 공동체적인 모습도 중요하고, 큰 몫을 차지합니다

[변화의 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Art&Sharing 2017 ‘그리다’ 프로젝트 – 아트앤쉐어링

예술을 통해 가치 있는 일을 해보고자 머리 맞댄 우리에게 그 꿈을 실현하도록 지원해준 아름다운재단과 기부자님께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덕분에 머리와 마음에만 머물러 있던 생각들을 공연이라는 하나의 이야기로 자유롭게 펼쳐낼 수 있었고 프로젝트에 도움을 준 모든 분들께 정당한 대가 혹은 감사의 마음을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변화의 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여성정치스토리텔링-고양파주여성민우회

교육 참여자들은 젠더감수성이라는 세상을 보는 중요한 또 하나의 도구를 얻었다는 중평을 내 놓았습니다. 후속모임에서는 교육참여자가 모두 모이지는 않았지만, 네트워크에 대한 의견들을 나누고 지난 총선 때 만들어본 파주 지역의제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습니다. 변화의 시나리오 사업계획서에 기획된 모든 과정은 마쳤지만, 일부 참여자들은 생활정치 감수성을 높이고, 개인적인 것이 바로 정치적인 것이며, 젠더 감수성이 반영된 성평등이 민주주의의 기본이자 완성임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후속 모임을 앞으로도 쭈욱 이어가기로 하고 모임명을 파스텔(파주여성스토리텔링의 약자)로 지었습니다.

[변화의 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송파 청년들의 청년기본조례 만들기 – 송파시민연대

청년기본조례는 청년들의 기본적인 사회참여와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성격을 띠고 있는데요. 사회적으로 청년들의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취업난과 자아실현의 기회가 보장되기 힘든 현실인만큼, 조례 제정을 통해 해당 자치구에서 의무적으로 정책을 시행해서 청년들을 지원하고자 하는 겁니다. 송파구에서는 청년들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정책이나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송파구에도 다른 우리나라 청년들과 같이 자신의 미래를 고민하고 치열하게 현실을 살아가는 청년들이 많죠. 그러한 상황에서 우리 송파구에도 청년기본조례가 생기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사업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변화의 시나리오 스폰서 지원사업] 남편은 뭐 하세요? 출판하기까지 그리고 우리들의 이야기-한국한부모연합

이혼을 가족의 해체쯤으로 사람들은 생각하지만 가부장제의 경계에 있어 왔던 한부모들에게는 ‘중심의 이동’이 필요했다. 가부장제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에게 한부모는 가족의 해체자로 여겨질 수 있지만 여성주의 관점에서 우리는 가족의 재구성자다. 가족에 대한 정의와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