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최근 글

교육

유동권 장학생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춤추며 사랑하며 살며 – 유동권 장학생

“지원금을 받으니까 조금은 평범하게, 남들과 비슷하게 살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제 시간을 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어요. 여유가 있으니까 춤도 더 잘되는 것 같았고요. 저한테는 터닝 포인트였어요. 바쁜 일상을 돌아보고 고쳐가면서 다시 올라갈 수 있는 기회였죠. 스쳐 지났던 순간을 꼼꼼히 살펴볼 수 있었으니까요.”

김준형 장학생

[2017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김군자 할머니의 따뜻한 유산, 나눔 – 김준형 장학생

지원 받은 후 달라진 게 있다면 ‘나도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 나눌 게 있다’는 자각이에요.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한 후배들의 자립을 돕기 위한 기획홍보단 활동(바람개비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한 이유죠. 이미 경험한 자립의 노하우를 이제 경험할 사람과 나누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제 경험으론 시간이 지나야 알게 되는 걸 앞선 누군가 알려주면 덜 막막할 것 같거든요. 제각각 저마다의 정보를 아낌없이 나누는 공간이 제게 또 다른 꿈을 품게 만들어요.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김유정 & 김휘진 장학생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사각사각한 꿈을 위하여 – 김유정, 김휘진 장학생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의 3년차 장학생 휘진과 2017년도 신규 장학생 유정을 만났다. 장학금은 휘진의 촘촘한 미래 설계에 톡톡히 한몫을 담당했고, 유정이 막연했던 꿈과 한 발짝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다. 아이들의 꿈을 응원해야 하는 이유를, 교육비 지원의 의미를 새삼 생각해본다. ‘장학(奬學)’은 ‘공부나 학문에 힘쓰도록 북돋워준다’는 말. 장학금이 성적순으로 주는 ‘상금’이 아니라 배움과 미래를 향한 의지에 힘을 실어줄 ‘희망’이어야 하는 이유는 저 글자의 본뜻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휴먼라이브러리_02

[2017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상상프로젝트] 상상캠프 후기

“삶의 주도성을 찾기 위해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가져야 합니다. 삶을 능동적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진로를 찾을 수 있겠지요. 학교와 지역사회 연계 체험활동을 통해 현장감을 느끼는 뜨거운 학습이 필요합니다.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지역 주체들과 함께 하였기에 더욱 의미가 있었고, 사회 경제학습을 통해 창의적인 일자리 찾기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제주청소년자활지원관 사례관리자와 허선 & 고대원 장학생 (좌측부터)

[2017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올레길 너머로 무지개구름 피어나면 – 고대원 & 허선 장학생

제 나이보다 더욱 철 들어버린 그들. 스무 살이란 인생의 전환점에 도달하느라 애쓰고 힘썼다. 이제는 어른이란 새로운 갈래의 시작이다. ‘뮤지션’과 ‘유치원 교사’라는 꿈이 나침반처럼 그들의 미래를 안내하리라. 더군다나 올해는 제주의 하늘에 무지개구름이 피어나곤 했다. 그것은 상서로운 행운의 상징이다. 바야흐로 올레길 너머 꿈의 길을 걸어가는 그들의 앞날에 희망이 가득하길 응원한다.

청소년기에 내 이야기를 들어줄 낯선 사람과 만나는 경험은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하는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

[2017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상상프로젝트] ‘상상학교’ 사람책 인터뷰 – 서울시청 대변인실 김정민 주무관

올해 ‘상상학교’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특강’보다 청소년들이 직접 만나고 교감을 나누는 ‘사람책’의 기회를 넓혔는데요. 2016년부터 ‘상상학교’에서 사람책으로 인연을 이어온 김정민 님은 현재 서울시청 대변인실에서 언론 홍보 및 SNS 관련 업무를 하고 계신데요. 청소년, 문화예술 활동에 많은 관심이 있습니다. ‘상상학교’에서는 ‘경험 나누미’로 참여해주셨습니다. 전주공업고등학교 청소년과 ‘사람책’으로 만난 김정민 님. 이들은 과연 어떤 경험을 나눴을까요.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 홍현미라 배분위원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 불법체류자 이전에 우리 사회가 품어야 할 아이들입니다 – 홍현미라 배분위원

“아름다운재단의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은 한국 사회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이자 가려진 아이들을 드러나게 하는, 대단히 존재론적인 의미를 지닌 사업이라고 생각해요. 또한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국가로서의 의무를 수행하는 첫 발자국이 되리라고 봅니다. 이 의미 있는 지원사업에 동참해주신 기부자들께 감사드리며, 나눔의 기쁨을 보다 널리 공유해주시길, 그래서 또 다른 누구가가 이 기쁨에 동참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 아시아의 창 어린이집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 신뢰가 선물하는 우리의 미래 – ‘아시아의 창 어린이집’ 배상윤 원장 인터뷰

“엄마들이 처음 오시면 잘 못하는 한국말로 ‘죄송해요, 잘 부탁합니다, 도와주세요’ 이 세마디를 반복하세요. 그러다 어느 순간 이 말을 더 이상 안 하게 될 때가 있는데 그냥 고맙다 한 마디로 끝낼 때 너무 좋아요. 그럴 때마다 기부자님들을 떠올립니다. 과연 할 수 있을까 고민할 때, 고비마다 필요한 만큼 도와주시는 분들 덕분에 미래를 꿈꿀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IMG_0174

[이주아동 보육권리를 위한 지원사업] 5월은 푸르구나, 모든 어린이들의 세상

미등록 이주아동을 위한 즐거운 보육공간 ‘아시아의 창’ 어린이집이 문을 연 지 벌써 5개월째가 됐습니다. 온 몸과 마음을 다해 아이들을 사랑하는 부모님들, 아이들을 위해 밤낮없이 뛰는 여러 선생님, 기꺼이 자원봉사와 기부에 나서주신 분들을 생각해봅니다. 이 모든 분이 다 함께 울타리가 되어 아이들을 지켜주시리라, 불평등한 세상을 조금씩 바꾸고 어린이집의 부족한 부분들도 채워주시리라 믿습니다.

우리동네문화기획단 - 로컬요리사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청소년들의 내-일을 그리다, 내-일상상프로젝트

‘내-일 상상 프로젝트’는 청소년이 자신의 재능과 지역의 필요성을 연결해 창의적인 일을 기획(창작)하고 실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전주와 완주, 순창지역 청소년들과 상상학교, 재능탐색 워크숍, 내-일찾기 프로젝트 3단계 진로탐색 프로젝트를 진행한 희망제작소 조현진 연구원의 후기를 전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아름다운재단 ‘2016년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희망제작소, 전주YMCA, 씨앗문화예술협동조합이 함께 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