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최근 글

문화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애솔노리 팀

‘알아야겠다’는 마음으로 떠난 여행이었다.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내 삶으로 끌어안을 수 있을 테니까. 역사교과서 국정화, 한․일 위안부 합의 등 역사를 둘러싼 최근의 논쟁을 지켜보며, 애솔노리 모둠원들은 이러한 이슈가 청소년 자신과 무관하지 않다는 자각을 공유했다.

[2016 아동청소년 특기적성활동 지원사업] 포도화동지역아동센터 – 빛과 이야기와 샌드아트

“이 지역은 초등학교 50여명, 중학생 30여명의 아동 청소년들이 있습니다. 요즘엔 귀농, 귀촌 요인이 있어서 조금씩 증가하고 있는 추세예요. 이곳은 자연 환경은 좋은데 문화적으로나 교육적으로 다른 활동을 할 수 없어요. 관공서 외엔 다른 시설이랄 게 없고, 아이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지역아동센터 외에는 없어요.”

[2016 아동청소년 특기적성활동 지원사업] 참신나는학교 – 참 신나는 뮤지컬과 오케스트라

참신나는학교가 ‘2016년 아동청소년 특기적성활동 지원사업’ 아티스트웨이에 지원한 건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다. 전문 뮤지컬 강사를 섭외해 5월부터 11월까지 7개월 동안 매주 한 번씩 무려 30여 차례의 뮤지컬 수업을 진행한다. 기존의 기악수업 외에 더 많은 아이들이 무대에 올라 스스로를 자유로이 드러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닫기 캠프 ①

지난 10월 15일 닫기 캠프를 통해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 길 위의 희망찾기(이하 길희망)’ 여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6월 첫 주에 진행한 열기 캠프로부터 5개월 남짓한 시간. 주체적으로 여행을 준비하고 다녀 온 이후, 길희망 참가자들은 어떤 변화를 맞고, 또 어떤 기억을 간직하게 됐을까?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따, 옴 팀

친구들과 떠나는 여행,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의 자발적 의지로 만들어가는 여행이란 충분히 매혹적이었다. 마감을 열흘 쯤 남겨둔 시점이라 준비할 시간이 충분치 않았으나, 방과 후와 주말을 이용해 모임을 갖고 의견을 나누며 꼼꼼히 지원서를 작성했다. ‘이 기회를 놓치면 십대시절, 이런 경험은 다시 못할 것이다’라는 절실함으로 열망했다.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여행으로 삶의 퍼즐 조각을 얻다 _ 임종화 배분위원

2001년 첫걸음을 뗀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지원사업을 가까이에서 지켜봐온 임종화 배분위원(좋은교사운동)과의 만남을 통해 여행으로 삶의 퍼즐 조각을 맞추며 살아가는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한다.

벼랑 끝 기억 여행 팀원들 점프샷

[2016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벼랑 끝 기억’여행 팀

3박 4일 간 서울, 서산 그리고 무주 여행을 통해 삶과 추억과 전통이 잊혀 갈 위기에 처해있는 곳, 또는 이미 잊혀가고 있는 곳을 찾아가 자본과 편의에 밀려 ‘벼랑 끝’에 몰려있는 사람, 자연, 마을에 더 귀를 기울이고 우리 주변의 소중한 것들을 지켜나가거나 잊지 않기 위해 떠나는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