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글쓴이: 변화사업국 협력사업2팀ㅣ전서영 간사

[2019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후배들은 헤매지 않기를, 그래서 우리가 ‘길잡이’가 되었습니다

교육비를 지원받아 학업에 집중한 것도 참 좋았지만 더 큰 수확은 사람이었다. 그리고 지원사업이 끝난 지금에도 그 온기를 잊지 못한 이들은 동생들을 도와주는 ‘길잡이’가 되었다. 장학생들의 ‘작은변화 프로젝트’ 팀에 참여해 후배들을 이끌어주고 밀어주는 선배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2019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희망 같은 건 없다”고 했던 그가 달라진 이유

 사회복지를 공부하는 대학 새내기인 동진 씨는 지난해까지 아름다운재단에서 교육비를 지원받았다. 고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지역자활센터에서 아름다운재단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소개받았고, 3년 내내 장학금을 받은 것이다. 이미 지원 기간이 끝났는데도 힘들게 인터뷰 시간을 내준 게 고마워서 감사 인사를 했더니 “아니에요. 아름다운재단에 많은 도움을 받아서 언제라도 요청이 있으면 인터뷰를 하려고 했어요”라는 차분한 답변이 돌아왔다.

[2019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장학생에게 바라는 것은? 성공보다는 성장!

아름다운재단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의 특징은 성적보다는 성장에 중점을 둔다는 것이다. 장학생들이 흔히 말하는 ‘좋은 대학’과 ‘좋은 직장’에 들어가 성공하는 것은 사업의 목적이 아니다. 그보다는 저마다 원하는 방식대로 행복한 삶을 찾아가는 게 훨씬 더 중요하다. 그래서 교육비 항목으로 입시학원 대신 예체능이나 기술과 관련된 내용을 넣었다. 공부에 관심이 있는 고등학생은 교재를 사고, 예체능에 관심이 많은 고등학생은 취미생활을 할 수도 있는 것이다.

[2019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찾기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남원과 진주에서 ‘2019 내-일상상프로젝트’에 함께 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드디어 프로젝트 모듈 ‘내일찾기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청소년들은 지난 5월부터 좁은 의미의 진로라는 틀에서 벗어나 자신이 할 수 있는, 혹은 하고 싶은 일을 탐색하는 과정을 폭넓게 경험했습니다.

[2019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지원사업] 교복 지원 사업이 끝나서, 참 좋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2008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4,401명의 청소년에게 교복을 지원했다. 이렇게 뜻 깊은 사업이 2019년으로 모두 끝이 난다. 지방자치단체의 무상교복 지원이 확대되어 사업의 필요성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세상의 모든 단체와 기관이 한 목소리로 이야기하는 “이런 지원이 필요 없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진짜 현실이 된 셈이다.

[2018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상상프로젝트’ 실무자 3인이 전하는 작은변화이야기 2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내-일상상프로젝트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동안 전주, 순창, 완주, 진안, 장수 5개 지역에서 15명의 지역파트너와 함께 총 263명의 청소년들이 각자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 안팎을 탐색하며 멘토를 만나고 재능을 발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