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글쓴이: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임주현 간사

게스트하우스 몽도에 비치 된 책

책 ‘어른은 빼고 갈게요!’ 작가의 파란만장 여행 관찰일지

길 위의 희망찾기(청소년자발적여행활동지원사업)를 통해 자발적 여행을 다녀온 십대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어른은 빼고 갈게요!’가 지난 2018년 6월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이 탄생 되기까지 고우정 작가의 수 많은 취재 인터뷰와 밤을 지새우는 올빼미 원고 작업이 있었는데요. 고우정 작가는 여행책을 쓰다가 지금은 여행자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만나는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남해의 작은 마을 동천리에 자리잡고 있는 몽도 게스트하우스에서 보내 온 고우정 작가의 작업 후기를 전합니다.

논밭 사이의 아이들

[2018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찾기’] 곡성으로 떠난 여덟 명의 ‘농부’들 – 늘사랑아동센터

정기인 선생님의 바람은 이 ‘자발적 여행’을 계속 이어가는 것이다. 방학만 되면 바다로, 계곡으로 떠나는 학교 친구들과 달리 센터 아이들에게는 여행의 기회가 많지 않다. 이 아이들에게 이번 여행은 문득문득 떠올릴 수 있는 추억이자, ‘나 이런 것도 해봤어’하는 자신감이다. 집(센터)을 떠나보는 경험도 소중하다. 센터 안에서는 받는 것에 익숙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처음에는 뒤로 물러서던 아이들이 여행을 통해 스스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이 신기하다.

2017 희망의소리 대표 최은지 학생(우)

[아동청소년특기적성활동지원사업] 논산 연무읍에 울려 퍼지는 ‘희망의 소리’ – 희망지역아동센터 바이올린 동아리

한 번 무대에 서면 아이들이 확 성장하더라고요. 계속 무대를 만들어주고 싶어요. 노력하는 아이들의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힘닿는 데까지 바이올린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싶어요. ‘연무대’라는 군대 훈련소 이미지가 강했던 논산 연무읍에 우리 아이들의 ‘희망의 소리’가 울려 퍼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보태준 기부자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 꼭 전하고 싶어요

7명의 아이들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 찾기’] 꿈 따라 길 따라 가드래여~

여행명 ‘Dream Job으러 가드래여~’는 말 그대로 ‘꿈(Dream)을 좇아 떠나는 여행’을 뜻한다. 여기서 꿈은 장래희망과 같은 말이라, ‘직업’을 뜻하는 영어단어 ‘Job’을 넣어 의미상 ‘꿈의 직업’이어도 좋고 발음상 ‘꿈을 잡자’로 읽어도 좋은 타이틀을 뽑았다. 강원도 사투리 ‘~드래여’는 강릉 청소년만의 개성을 살리기 위한 키 포인트!

백두산 장백폭포 앞에서 단체사진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 길 위의 희망 찾기] 백두원정대의 백두대간 종주 완결판

‘길 위의 희망 찾기’ 공모전을 접하고 이에 도전하기로 결심한 3월은 지원신청서 작성에 매진했다. 이 여행을 왜 가고 싶은지, 여행을 통해 내가 꿈꾸는 바는 무엇인지, 6명 모두 깨알 같은 글씨로 솔직한 제 목소리를 담아냈다. 서류심사 통과 후 4월엔 프레젠테이션과 질의응답으로 이루어진 면접을 치렀다. 발표자론 용규․민서․윤기가 나섰는데, 발랄한 용규와 꼼꼼한 민서, 엉뚱한 윤기의 캐릭터를 십분 발휘해 면접까지 좋은 성적을 거두며 지원대상 팀으로 선발됐다.

기차를 탄 소년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찬란한 실론 견문록 – 다함께 차차차(茶茶茶)

스리랑카의 첫날, 콜롬보 공항에서 만난 택시기사처럼 좋은 인연이 됐다. 산티푸라 마을에 있는 자신의 집을 통째로 아이들의 숙소로 내준 것. 아이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산속 차밭마을에 자리한 민가에 묵게 된 걸 행운으로 여겼다. 집 한 채를 빌린 덕분에 매일 아침과 저녁을 지어 먹으며, ‘일상적인 여행’이 가능해진 까닭이다. 길 위에서 만난 좋은 인연은 그처럼 좋은 길을 열어주었다.

삼희지역아동센터의 합창공연

[아동청소년 특기적성활동 지원사업] 나눔, 아름다운 하모니로 만개하다

합창과 밴드 공연에서 겹쳤던 노래 ‘나는 나비’의 가사처럼, ‘아티스트웨이’ 여정은 내 안의 ‘아주 작은 애벌레’와 ‘상처 많은 번데기’와의 만남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 애벌레와 번데기가 곧 ‘노래하며 춤추는 나비’임을, 아이들은 스스로의 변화를 통해 확인했을 것이다. 악기 하나를 배운다는 것, 무대에 올라 노래 한 곡을 처음부터 끝까지 연주하고 부를 수 있을 만큼 몸에 익힌다는 건 생각보다 더 경이로운 일이었다

5명의 단체사진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길 위의 희망 찾기] 다시 만난 ‘우리 베프(VIET FRIENDS) 하자!’

베트남 친구들은 대부분 베프 멤버들보다 두세 살 씩 어렸어요. 우리를 ‘언니’, ‘오빠’라 부르며 잘 따랐죠. 학살이 일어난 마을 인근 중학교를 다니는 친구들이지만, 그 사건에 대해선 잘 모르고 있었어요. 베프의 기행을 함께 하며 처음 접한 참혹한 진실에 충격이 컸을 텐데, 울다가도 오히려 우리를 위로해주던 게 기억에 남아요. 먼저 말해줘서, 기억해줘서 고맙다고요.

손으로 L.O.V.E를 만들다

[청소년 자발적 여행활동 지원사업] 기-승-전-여름의 로드무비 ! 길 위에서 음악 찾기

한유리(16세), 배준영(16세), 김보경(17세), 하헌석(17세), 류하안(17세), 이정민(18세). 이상 6명은 열일곱인생학교에서 만난 친구들이다. 열일곱인생학교는 고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1년 동안 정규 교육과정을 벗어나 자신의 삶과 꿈을 탐색해보는 단기 대안학교다. 스스로 선택한 ‘십대의 안식년’을 알차게 보내기 위해 아이들은 제각각, 혹은 협업을 통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자발적 여행도 그 흥미로운 모의 중 하나로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