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이야기

글쓴이: 변화사업국 변화지원팀ㅣ조윤아 간사

마을벽화

[2020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기획연재③_”우리가 미리 정해놓지 않으려고요”

지역파트너 기획인터뷰 마지막 순서는 ‘진주교육공동체 결(이하 진주결)’입니다. 진주결은 ‘교육의 책임을 함께 나누자’는 목적으로 진주 내 청소년, 교사, 학부모, 지역주민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 모여 만든 단체로, 2019년부터 내일상상프로젝트 협업파트너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기획부터 퍼실리테이터, 멘토 등 다양한 역할을 나누어 맡고 있는 파트너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내일상상프로젝트를 함께 하는 지역파트너 선생님과의 인터뷰 현장

[2020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기획연재①_진로 고민, 실패하면 안되나요?

청소년들의 곁에서 진로 탐색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교사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지역에서 직접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지역기관 실무자들은 청소년 당사자만큼이나 중요한 파트너입니다. 때론 청소년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소한 변화의 순간까지 발견하기도 하죠. 첫 시작은 지리산마을교육공동체입니다.

춘향골교육공동체-사전탐색워크숍

[2020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사업] 직업 너머의 일과 삶이 궁금한 청소년들과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청소년들의 안전한 만남과 자유로운 활동이 어느 때보다 염려되는 요즘입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지역파트너들도 어려운 고민을 안고, 한정된 일정과 공간 안에서 새로운 청소년들을 만났습니다. 각 지역에서 어렵게 모인 청소년들이 꺼내놓은 관심과 고민은 무엇이었을까요? 2020년 첫 번째 현장 소식을 전합니다.

지체장애인 여성이 아기를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 옷을 갈아 입히는 일러스트

[2020 여성장애인 맞춤형 보조기기 지원사업] 여성장애인 날개달기(技)

2020년 아름다운재단은 을 시작합니다. 여성장애인은 체력적인 한계로 수행하려는 과업에서 어려움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용빈도가 높은 ‘사회참여 보조기기’와 ‘육아지원 보조기기’로 구분하여 여성장애인의 상황이나 욕구에 기반한 개별화된 보조기기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2018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주거 안정이 만드는 작은변화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 지원사업’을 통해 1인 최대 500만원 주거비 지원과 재무관리 등 생활에 필요한 교육을 제공받은 이들의 삶에 어떤 작은변화가 생겼을까요? 사업 종료를 앞두고, 2016년부터 주거비를 지원받은 보호종료아동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았습니다.

스웨덴 주거복지협회 (출처:아동자립지원단)

[2017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스웨덴 보호종료아동 주거지원제도

스웨덴은 보호아동 발생 시, 우선적으로 아동이 처한 환경! 그 중 주거와 관련한 환경에 대해서 특히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1920년부터 아동주거와 관련한 법들을 제정하고 1980년부터는 이미 이 아동에 대한 전산화 등록을 마쳤다. 전산화 등록이란 보호아동이 발생함과 동시에 아동의 인적 및 주거환경에 대한 모든 기록을 컴퓨터 등에 기록하여, 보호아동이 스웨덴 전역 혹은 유럽 내 다른 지역으로 이주를 하더라도 보호아동에 대한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게 만든 시스템으로 보호아동주거 및 기타 문제(욕구)에 대한 지속적이며, 균등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대전여민회 장현선 공동대표

[2017한부모여성가장건강권지원사업] 현상이 아닌 본질에 주목하다 – 대전여민회 장현선 공동대표

“함께 하면서 한부모 여성가장 사업에 대한 여러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시너지를 통한 서로의 성장을 지켜볼 수 있어 좋았고요. 아마 계량적인 측면에서 이 사업은 의미가 없을 지도 모르겠어요. 저는 그게 좋았습니다. 사업을 진행하면 이렇게나 아낌없이 주는 사업이 또 있을까 생각했거든요. 누군가에게 극진한 대우를 받는 경험은 정말 소중합니다. 아이를 선택해서 스스로 가장이 된 한부모 여성가장에게 이보다 더 멋진 응원과 지지는 없을 거라고 자부합니다. 기부자님들, 고맙습니다.”

2017 주거안정지원사업

[2017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대상 주거안정지원사업] 희망을 움틔우는 그들의 보금자리

현수 씨는 그저 보통의 삶이 절실한 소원이었다. 하지만 외따로 보통의 삶을 실현하고자 감내했던 세상사는 정말이지 녹록치 않았다. 사실 그는 시설퇴소 후 행복했던 순간이 전무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우여곡절을 경험하는 가운데 그는 나날이 강인해지는 듯했다. 그것은 그가 시설퇴소 및 위탁종료 후배에게 얘기하는 메시지에서도 확연하게 나타난다. 이제는 그가 새집을 보금자리 삼아 보통의 삶 너머 무지갯빛 꿈을 실현하길 응원한다.

전세금을 안 돌려준다고? 이거 실화임?

제가 살던 집의 계약만료일이 다가오는데 집주인이 ‘새로 들어올 임차인이 없으면 전세금을 돌려줄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당장 부동산으로 달려갔지만 뾰족한 방법이 없다는 대답만 들었습니다. ‘임대차보호법’ 운운해도 빨라야 3개월! 소송에 들어가면 그 이상 걸린다는 말에 화가 나서 눈물이 나더라고요. 혹 저와 같은 일을 겪었던 분들이 많을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더 많은 분이 이런 일을 겪지 않길 바라면서 제 사연을 소개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