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나눔의 식탁] 옥인동,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2011 나눔의 식탁] 옥인동,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 아름다운재단

 

지난 12월 10일,
아름다운재단이 새 둥지로 자리잡은 옥인동에서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정해진 시간에 한 자리에 모여 앉아 이야기를 하고 듣고 식사를 나누던 여느 해의 나눔의식탁과는 달리
하루 꼬박 재단을 열어두고
편한 때 누구나 방문하여 보고 즐길 수 있는 식탁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한 공간에서 호흡하고 얼굴을 마주하던 그 시간 놓는 것이 아쉽지만,
옥인동 새 공간에서의 새 시작에 재단의 지난 10년 역사를 일군 기부자님과 이웃을 초청하는 건
더더욱 마땅한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소박하지만 정겨운 먹거리를 준비했고,
갓 이사 후에 집들이날을 맞추느라
사무실 곳곳 정비와 청소를 위해 일꾼들 모두가 얼마나 애썼는가 모릅니다.
(실은 난방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눈물을 흩뿌리며 일주일 미루었다는 후문이…. )

재단 곳곳은 부족하고 소소하지만 정겹고 따뜻한
각종 먹을꺼리, 볼꺼리, 즐길꺼리들로 채워졌습니다.

ⓒ 아름다운재단 <소박하지만 정성껏 마련한 음식. 아딸에서 떡볶이와 오뎅을 협찬 해 주셨습니다 ^^>

ⓒ 아름다운재단 <재능기부로 이루어진 10초 초상화와 타로점>

ⓒ 아름다운재단 <현재 진행중인 캠페인 소개와 참여공간>

 

[2011 나눔의 식탁] 이들이 있어 더욱 빛났다!!! [더보기]

ⓒ 아름다운재단 <미션 수행을 통해 아름다운재단과 이웃기부자와 더욱 가까워 질 수 있습니다>

ⓒ 아름다운재단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컨셉은 박사님이었는데 박사가운이 없어서 산타복으로 대체…. 끙..>

ⓒ 아름다운재단 <가상 협약체험의 공간>

ⓒ 아름다운재단 <재단의 구석구석>

ⓒ 아름다운재단 <지난 10년의 행보와, 2011년 연령대별 기부참여 사례>

그리고 재단을 방문한,
아름다운재단의 진짜 주인

ⓒ 아름다운재단

 

지난 10년을 넘어
새 공간에서의 새 시작에
좋은 분들과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사 후 근 한 달, 정신없이 재단 일꾼들의 흔적, 재단의 자료들로 채우고 정리했었는데
기부자님과 이웃분들 다녀가시고 마음과 미소, 이야기로 채웠더니 곳곳이 새롭네요.
새삼 옥인동 아름다운재단은 재단만의 ‘우리’ 가 아닌 재단과 기부자, 이웃의 모두의 ‘우리’집 인 걸 깨닫습니다.
겉도 속도 부끄럽지 않은 공간으로 잘 가꾸어야겠다 어깨가 무겁고
좋은 여러 분의 온기 덕분에 힘이 실립니다.

다녀가신 한 분 한 분,
직접 얼굴을 뵙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함께 해 주신 많은 분들
‘우리’의 공간이 정말 ‘우리’를 위한 희망이도록
꽃 피워주신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 아름다운재단 <내가 아름다운재단의 주인, 문패를 달아주세요>

ⓒ 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속터집니다. 댓글:

    박원순, 옥인동 차별대우
    주민은 열악한 환경속에서, 재단은 아름다운 사무실에서
    서울시 옥인동 등 뉴타운 재개발관련 진통
    http://www.newstalk.kr/news/articleView.html?idxno=5544

    옥인동 사례로 본 박원순式 재개발 딜레마
    최근 재개발 보류 결정… “주거환경 열악한데”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121213343120818&outlink=1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