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자님과 함께 한 2011년을 돌아봅니다.

기부자님과 함께 한 2011년을 돌아봅니다.

재단에서 저(모금부서 기부자지원단위)의 연말 장면은 대체로 비슷합니다.
연말 기부자모임 준비를 하고, 영수증 발송을 준비하고,
한 해 동안 기부자님들이 남겨주신 메시지를 다시 한 번 쭉 살펴봅니다.

올 해도 연말 기부자모임 준비를 하고, 영수증 발송 준비작업을 하다가
일주일 전에, 올 해를 마무리하면서 기억에 남는 기부자님 이야기 몇 개를 나눠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2011 감사하지 않은 나눔이 어디있겠느냐마는,
특별히 생각나는 몇 가지 나눔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

ⓒ 아름다운재단

 

 

2011년 1월 귀하고 귀여운 선물.

재단 주소가 큼지막하게 쓰여진 껌 통에 맞춰 만든 자체제작 상자과
동전과 지폐로 꽉 찬 해태은단 껌통과
[땅에 떨어져 있는 모든 돈을 모은 것입니다] 꼭꼭 눌러 쓴 쪽지가 하나 들어있습니다.
땅에 떨어진 돈이라했는데 무려 5천원짜리도 들어있어요.
전화를 드려보니 시장에서 일하시는 분이라 오다가다 떨어진 돈을 발견하는 일이 많다 하시네요.
새 해 첫 달, 출발이 좋습니다.

ⓒ 아름다운재단

 

2011년 6월, 재단에 도착한 사과 상자.
두툼한 1,000원짜리 한 뭉치와 자신의 소소한 삶의 이야기, 단상들을 묶은 책이 한 권 담겨 있습니다.
일인출판으로 발간한 책을 주변 지인분들께 판매하고 받은 수익금은 기부 해 주시고
귀한 책 한권과 사랑스러운 편지는 재단을 위한 선물입니다, 🙂

ⓒ 아름다운재단

 

2011년 7월, 초복.
어느 때는 전체회식으로 백숙을 먹으러가기도 하고 그랬었는데
올 해는 닭값이 올라 그런가 엄두를 못 내고 수박 하나 사다가 쪼개 나누었습니다.
어쩐지 기운이 없었는데 오후에 학생기부자님이 달랑달랑 사 들고 오신 라면 한 봉지.
“초복인데 삼계탕은 너무 비싸고.. 뜨겁고 땀 빼는 데 좋으니까 대신 이거라도 드시라고..”
아 기부자님.. ♡

ⓒ 아름다운재단

 

 

2011년 12월

신혼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휴식을 보내는 기간 내 재단을 방문 해 주셨습니다.
옥인동 재단에 신혼부부를 맞기는 처음,
아직 채 정리되지 않은 재단이 좀 죄송하지만
신혼부부의 풋풋함에 재단이 다 환해지는 느낌입니다.
빈 손으로 오지 않으시고 결혼식 때 답례품으로 나눠드렸던 수건 몇장을 정성스럽게 챙겨다 주셨네요,
이사하고 수건이 사라져서 고생인 것 어떻게 아시고, 🙂

그리고 기부신청과 함께 남겨주신 수 많은 메시지들. 

 
2011년 10월.
남겨주신 메시지 세 개만 추렸지만
1년동안 온라인 통해 받은 메시지는 2천건을 훌쩍 넘습니다.

사실 어젯 밤엔 메시지 쭉 읽다 밤을 새웠는데
피곤한 걸 잊을 정도로 얼마나 감동이었는가 몰라요.
그게 꼭 달콤하고 예쁜 메시지들만 있었기 때문은 아니고
단소리든 쓴소리든 그 안에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재단을 생각하는 마음이 담긴 걸 알 것 같아서 그랬어요.

닥친 순간이야 어느때는 벅차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지난 10년 큰 굴곡 없이 살아 온 재단에게
올 한 해는 유독 다사다난하다 느껴지는 사건들이 많았습니다.
제가 입사하고서도 매 해 나왔던 이사이야기가 결국 현실이 되었으니 공사다망하기까지 했네요.
어찌되었든 재단의 몸과 마음이 크게 탈 난 것 없이 평온한 걸 보니 감사하고
올 해를 지나오면서 왠지 좀 성장하기도 한 것 같아 또 감사합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당연히,
변함없는 마음으로 재단을 생각 해 주고 지지 해 준 기부자님들이 있었겠지요.

감사합니다 기부자님.
재단을 아끼는 마음에 담긴 여러 분들의 바람을 읽어내고
부끄럽지 않은,
곳곳의 필요와 요구에 더욱 예민하게 반응하는 재단이 되도록
2012년에도 힘껏 달리겠습니다.

재단은 작은 꽃 한송이, 그렇지만 함께 하는 열송이를 꿈꾸면서요.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