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를 부탁해! _ 아름다운재단 김간사와 길냥이의 더불어 살기

고양이를 부탁해! _ 아름다운재단 김간사와 길냥이의 더불어 살기

“그건 뭐에 쓰려고 샀어?”

퇴근길, 동네마트에 들려 고양이 사료 한 봉지를 샀습니다. 처음 사보는 터라, 어떤 것을 골라야 할지 몰라 선택하는데 무려 20분이나 걸렸습니다.

저는 고양이를 키우지 않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무섭고, 강아지가 혹여 날 물지 않을까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사람 중에 하나였습니다.

길냥이에 대한 나 혹은 우리의 착각

어느 날, 어두운 골목길에서 동네를 어슬렁거리던 고양이를 맞닥뜨렸습니다. 멈칫하는 사이 그 고양이는 다가와 저를 보며 가냘픈 목소리로 ‘야옹~야옹~’ 울기 시작했습니다. 용기를 내 쓰다듬어줬더니 아예 이 녀석, 떼구르르~ 구르며 배를 드러내 보였습니다.

애묘인(愛猫人)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했더니 아마도 사람의 손을 탄, 집고양이 출신일거라 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이젠 그 고양이는 길냥이로 살아가야겠지요. 

그 고양이와의 만남 후로 궁금한 점이 생겼습니다.
왜 길냥이(주인없는 길고양이를 이렇게 부르더군요)들은 다 후덕할까? 이 질문에 돌아온 답은 조금 슬펐습니다.
길냥이들은 사람들이 버린 ‘짠’ 음식쓰레기 먹다보니 신장이 나빠져 몸이 부은 것이랍니다. 그래서 길냥이들에겐
깨끗한 식수와 사료가 필요하다고.



아름다운재단이 있는 가회동 주변에도 길냥이들이 많습니다. 네 맞습니다. 20여 분이나 걸려 고른 사료는 가회동 길냥이들을 위한 밥입니다. 길냥이들의 입맛에 맞을지 모르겠지만 2층 테라스에 깨끗한 물과 사료를 준비해놓았습니다.  얼마 후 가 보니, 물도 반 쯤 줄어있고, 사료도 깨끗하게 비워져 있습니다. 왠지 뿌듯하네요. ^-^
그렇게 시작된 고양이와의 인연은 지금까지 이어져 이젠 ‘밥 때’가 되면 녀석들이 먼저 찾아와 기다리기도 합니다.


조금 특별한 지원사업 ‘아름다운재단, 유기동물을 부탁해!’




얼마 전 아름다운재단에서는 조금 특별한 지원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동물보호단체인 KARA에 의료장비, 미용장비를 갖춘 차량을 지원(클릭)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유기동물에게 응급진료 및 전문적인 의료서비스와 미용차원이 아닌 피부병을 예방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돕는 미용서비스가 가능해졌습니다.  

9년 전, 처음 유기동물을 위한 기금(클릭)이 아름다운재단에 만들어질 때 만해도 ‘동물이 지원대상이 된다’는 사실이 낯설었는데, 세상의 변화에 따라 아름다운재단의 지원사업에도 새로운 지원영역이 개척되어 갑니다.
이런 새로운 시도가 반려동물(伴侶動物)이라는 뜻대로, 인간과 동물들이 서로 벗이 되어 살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아마도 그런 세상이 인간에게도 행복한 세상이 아닐까요? ^_^

나눔사업국 기금개발팀ㅣ김아란 팀장

사진찍기 좋아하고, 카메라와 함께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진생활자'입니다. 적당히 게으르고, 적당히 부지런합니다. 얼마전부터 길냥이 밥주는 엄마 노릇중입니다. 부드럽게, 때론 날카롭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눔' 그리고 '당신'의 힘을 믿습니다. @dalidream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유기견사랑말하길

    여기견 뿐 아니라, 유기묘 문제도 참 심각하죠. 길거리를 배회하는 아그들 보면 정말 마음 아플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 아이들을 구조하고 돕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런 유기견, 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을 위해서도 힘썼으면 해요. 사실 문제는 심각한데 반해서 지자체에서도 임기응변식이 많고…원초적으로 해결하고 있는 건 아닌 것 같아요. 동물들에게 고유의 인식칩을 넣는 방법도 있고, 많은데, 지자체에 따라 시범사업만 하더니 그 뒤로 조용하네요. 조례라도 생기면 좋겠어용

  2. tora말하길

    저희 동네에도 아기고양이때부터 봐왔던 길냥이 한마리가 있었습니다.
    제가 어느날 굉장히 힘들때 반갑게 아침 인사를 해주던 그 고양이 이제는 볼 수 없어 궁금합니다.
    그때 너무 고마워서 울음이 나왔는데…
    어디에서 잘 지내고는 있는지… 그 고양이도 굉장이 후덕한 모습이였는데..
    이런 이유였군요. 전혀 몰랐어요.
    윗글에서 처럼 동물들이 지원대상이 된다는 점이 아직 익숙치 않지만
    버려진 유기동물들에게 아름다운재단에서 도움을 주신다니 굉장히 반갑네요.

  3. Huyu말하길

    항상 아가들을 보면 신장이 안 좋은 것도 그렇지만, 겨울에는 특히나 춥기 때문에 트럭 같은 곳 밑에 들어가 있는 경우가 많아요. 거기서 아깽이 길냥이들이 자다가 치어 죽거나 길에서 차에 치어 죽는 경우가 많은데, 어딘가 곱게 묻어 주기를 기대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잘 한 곳에 눕혀 주기라도 하면 좋을텐데. 그냥 쓰레기 취급하는 게 정말 안스럽습니다.

    자기가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죽어도 그럴까요? 저는 미처 그러지 못하고 있지만 제 주변의 착한 아가씨들은 길냥이들이 먹을 수 있는 저염 소세지 (일반 소세지나 스팸은 너무 짜서 절대 안 돼요) 같은 걸 가지고 다니다가 주고는 해요. 재단에서도 널리 알려주시고, 다른 분들도 내 아가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눈여겨 보고 돌보아 주셨으면 좋겠어요.

    저희 동네에도 길냥이들이 참 많은데 다행히 다들 잘 돌보아 주시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아가들, 결국 길 잃은 고아들이랍니다.

  1. 2011년 9월 6일

    받아는 봤나? 고양이의 선물? “아…어떻게 해….!” 2층에 올라갔다 내려온 동료의 울먹이는 듯한 목소리가 심상치 않다. “2층에…2층에..쥐…쥐가…으아악…!!!” 빗자루와 쓰레받기를 잽싸게 움켜잡고 후다닥 사건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제법 살집이 있는 건장한 체격의 쥐 한마리가 곱게 누워있었다. 출근 후 2층에서 상쾌한 아침 공기 쐬며 커피 한 잔 하려다 영면하신 쥐를 발견했으니 심장 떨릴 만도 하다. 발견된 곳은 발코니 난간…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