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상영회]영화ㆍ희망ㆍ나눔 영화인 캠페인

[3월 상영회]영화ㆍ희망ㆍ나눔 영화인 캠페인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와 여성영화인모임, 영화인회의, 영화제작가협회, 한국독립영화협회,아름다운재단은 지난 2007년 4월부터 매월 정기적으로 ‘영화·희망·나눔 영화인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영화인 캠페인에서는 매달 한 번 상영회를 열어 사회, 문화 소외계층과 함께 영화를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으며, 영화인과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매달 아름다운재단에 소정의 기부금을 납부하여 영화인 캠페인 기금을 조성, ‘청소년들의 자발적 문화 활동’을 증진하는 사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3월 상영영화 소개

영화 <시선너머> / 상영일 : 3월 28일(월)  오후 7시 30분 (상영시간 144분)

2011년 3월 ‘영화인 캠페인’ 상영회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의 2010년 프로젝트로 제작된 인권영화 <시선 너머>를 상영합니다. <시선 너머>는 다섯 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옴니버스 영화로 2010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초청작으로 최첨단 정보화가 주는 생활의 편리함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에게 당신의 안전은 정말 안전한지와 우리 주변에 함께 살고 있는 다문화인들을 바라보는 우리 시선의 체온이 몇 도 인지를 묻고 있습니다.

강이관 감독의 <이빨 두 개>는 북한을 떠나 남한으로 오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부지영 감독의 <니마>는 소위 ‘불법체류자’라 불리는 미등록 이주노동자 니마와 한국 여성 정은의 힘겨운 일상을 통해 저마다 자리한 삶의 마디는 고단할지라도 연대와 희망은 결국 ‘관계’에서 찾을 수밖에 없음을 보여줍니다.

윤성현 감독의 <바나나쉐이크>는 이주 노동자를 생각할 때 스테레오 타입으로 떠오르는 ‘악랄’한 한국인 사장님과 피해 입는 ‘착한’ 외국인에 대해 반문하고 있습니다.

김대승 감독의 <백문백답>은 합법적이라 할지라도 우리가 가늠하기 어려운 개인 정보의 수집과 통제가 사람을 위협하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음을 섬뜩하게 경고합니다.

신동일 감독의 <진실을 위하여>는 누가, 어떻게, 왜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앗아가는가에 주목합니다.

안정된 연출력의 중견감독부터 국내외 영화제에서 그 참신함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신예 감독에 이르기까지 다섯 감독들이 전하는 3월 영화인 캠페인 상영작 <시선 너머>는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함께 현 사회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관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 신청방법

아래 이메일로 성함, 연락처, 본인포함 관람 인원을 기재해 보내주세요. 단체의 경우 단체명 및 짧게 단체 소개 및 주요 관람자 소개를 기입해주세요.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전화, 이메일 또는 문자로 개별 연락 드립니다

신청접수메일 : jkh@beautifulfund.org
신청 : 3월 24(목)까지
발표 : 3월 25일(금)

상영일 : 3월 28일(월)  오후 7시 30분 (상영시간 144분)

장소 : 서울아트시네마(종로구 낙원상가 4층)
http://www.cinematheque.seoul.kr/rgboard/addon.php?file=info01.php

※ 휠체어 입장이 불가능하니 양해부탁드립니다.

★ 문의

– 공연 30분 전까지 본인확인 후 극장앞 안내데스크에서 티켓을 수령한 후 관람하시기 바랍니다.
– 문의전화 : 730-1235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