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함’ 가득 담아갑니다- 박현식 인턴의 재단체험기

'따뜻함' 가득 담아갑니다- 박현식 인턴의 재단체험기

인턴을 시작한 첫 날 재단을 방문했을 때 환한 미소로 반갑게 인사해 주시던 간사님들 때문이었을까?
아름다운재단을 처음 접했을 때의 느낌은 ‘따뜻함’이었다. 나는 이 따뜻함을 인턴하는 내내 느낄 수 있었다.

돌아보면 8주 동안 다양한 일을 경험해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조사 및 정리, 문서 작성부터 번역 및 아이디어 구상까지.
1% 홍보팀의 수많은 업무 중에 일부만 조금 맛본 정도이겠지만 주어진 기간 동안 너무 많지 않은, 그렇다고 너무 적지도 않은 일을 경험해 볼 수 있어 알찬 인턴 생활을 했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내가 일을 ‘했다’고 말하기보다는 일을 하면서 ‘배웠다’고 말하는 게 더 맞는 것 같다. 일을 하면서도 항상 ‘수고했다’ 격려해 주시고, 내가 보기에 부족한 점이 많음에도 ‘잘했다’ 칭찬해 주시는 간사님들 덕분에 자신감을 갖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곤 했다.

했던 일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가장 처음 했던 ‘결식제로캠페인’이다.
내가 살아온 날이 많은 건 아니지만 조금씩 조금씩 나이가 들어갈수록 사람들은 점점 ‘개인주의’를 넘어선 ‘이기주의’에 물들어가고 세상 살아가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말처럼 참 팍팍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12월 중순부터 약 1달 정도 진행된 이 캠페인을 통해 5,000명이 넘는 분들이 약 3억 가까이 기부해 주셨는데, 이것을 직접 옆에서 보면서 깜짝 놀랐다. 또 많은 분들이 남겨주신 메시지들을 보면서, 이렇게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남의 일이겠거니 하는 것이 아니라 마치 나의 일처럼, 내 자녀의 일처럼, 우리 가족의 일처럼 가슴 아파하고 미안해하는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들이 있어서 이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는 것…
비록 눈에 띄지는 않을지라도 이런 사람들이 이 사회와 나라를 지탱하는 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이 일은 내가 사회 정책에도 더 많이 관심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인턴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건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이었다.
수직적이기보다는 수평적인 관계, 그리고 어느 정도의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그래서 무겁지 않지만 결코 가볍지도 않은 분위기. 무엇보다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아껴주는 분위기. 한 공동체의 분위기는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이 만들어 간다고 하는데, 아름다운재단이라는 이름만큼이나 아름다운 분위기를 가지고 있음은 그 곳에서 일하고 계신 간사님들 한 분 한 분의 따뜻한 마음 때문이 아닐까?

아름다운재단 인턴을 통해 무엇보다 ‘나눔’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고 생각해볼 수 있어 나에겐 뜻 깊은 시간이었다. 너무나 익숙한 말이지만 나눔의 가치가 얼마나 큰지, 그것이 얼마나 필요한 것인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나눔과 모금, 기부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고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던 2달 간의 인턴 생활이 너무 훌쩍 지나간 것 같아 아쉽지만, 이제 또 경험한 만큼 삶 속에서 나눔을 실천하며, 아름다운재단과의 아름다운 인연도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

박현식 인턴은 2010년 12월 중순부터 2월 중순까지 2달 동안, 아름다운재단 1%홍보팀에서 누구보다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활동을 하였습니다. 이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학교에서 그리고 사회의 일원으로 아름다운재단에서의 경험들이 좋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박현식 인턴! 고마웠어요~!!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