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시간의 가치

160시간의 가치

# 긴장 

아름다운 재단 1% 홍보팀에 배치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도서관으로 달려갔다. 홍보학 개론과 PR 이론서적을 살펴보며 불안에 떨었다. “2달간 잘했던 대학생이 아닌 잘했던 인턴으로 기억돼야지!” 무엇인가를 얻어 가겠다는, 남기겠다는 포부를 안고 시작한 순간이었다.

# 아름다운 재단? 아름다운 가게?

재단에 대한 총체적 설명을 듣고 재단의 미션과 사업 활동을 차츰 이해 할 수 있었다. 대부분의 인턴 분들이 아름다운 재단과 가게를 혼동했고 나 역시도 설명을 들은 후에야 알 수 있었다. “내가 있는 동안 홍보를 잘해서 재단과 가게를 분리해야지!” 하는 과욕도 생겼다.

# 열정, 과욕

인턴을 하면서 과업을 정말 열심히 했다. 다양한 업무도 맡았다. 매번 불만을 가지지 않고 재단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들었다. “왜 나는 기획이나 프로젝트 업무는 안 맡겨주실까?”

# 이해

간사님들이 일하시는 모습을 보고 점차 자연스레 알 수 있었다. 분명히 인턴으로서 맡을 수 있는 업무에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간사님들은 최대한 다양한 업무, 의미 있는 업무를 나와 함께 ‘나눠주고’ 싶어 하셨다. 

# 나눔

내가 부끄러워진다. 나는 진정 어려운 사람에게 나눔을 실천해 본 적이 있는가? 거의 그런 적이 없는 것 같다. 재단을 통해 다양한 사연을 가진 기부자들이 세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자신의 이웃에게 가진 것을 나누는 모습이 있었다.

인턴 중간평가회에서 리더로 뽑힌 승원 나눔캠프로 자리를 비운 정환씨 덕분에 그 자리에서 그가 청일점이었다는…ㅎㅎ


# 책임감

인턴 중간 평가에서 리더로 뽑혔다. 다른 인턴 분들이 원활하게 교류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나름 노력했다. 인턴 동료들 모두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으면 한다.

# 감사

재단 간사님들께 너무 감사하다. “특별히 홍보팀 간사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인턴을 위해 배려해 주신다는 것이 직접 느껴질 정도로 친절하게 대해 주셨다. 무엇보다 간사님들의 인사와 웃음이 즐겁게 인턴을 마무리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다고 생각이 든다. 기부문화, 시민단체, 사회공헌 부분을 탐구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내 25살 무더웠던 여름을 아름다운 재단에서 즐거운 마음으로 ‘아름답게’ 보냈다는 사실이 무척이나 뿌듯하다.

아름다운재단 1%홍보팀 인턴 최승원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두어머니말하길

    젤 위에 사진~~~승원군 맞아요? 장동건 스럽잖아~~~

  1. 2010년 9월 6일

    7월 5일, 아름다운재단 인턴 오리엔테이션 설레는 맘으로 슬쩍 얼굴을 내밀고 내뱉은 첫 마디.. ‘저……..국민대 인턴 오티 왔는데요…….’ 환하게 웃으며 이층으로 올라가면 된다는 말에 철계단을 또각또각(정말 소리가 크게 난다;;) 오르니 이미 다른 인턴분들은 절반정도 도착! 간사님들의 설명으로 재단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 근데 내가 일하게 된 희망가게 사업팀은 어떤 곳이지..? 근무 시간을 정하러 희망가게팀 자리로 왔더니……..

  2. 2010년 9월 16일

    2달 동안 같이 일했던 인턴업무 마지막날. 소연인턴이 나눔팀에게 선물을 준비했답니다. (아, 스티커 선물 말고도 다른 선물이 있는데, 그건 나중에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그건 바로 나눔팀 간사의 얼굴을 그린 스티커!!!!!!!!!!!!!! * 누가 가장 닮았는지 확인해 보세요:0 호호호호호 선아간사님~귀여운 볼이 포인트! 오윤간사님~수염수염 우비를 쓴 준일간사님~ 나~후후후 팀장님~ 2달동안 나눔사업팀 인턴으로 일한 예진 & 소연 그리고 정원간사님이..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