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책] 김용택 시인의 새 시집 <수양버들> 인세나눔

[나눔의 책] 김용택 시인의 새 시집 인세나눔

아름다운재단이 ‘참 좋다’는 김용택 시인의 새 시집 <수양버들>이 나왔습니다. 학교 선생님을 퇴임하고 낸 첫 시집입니다. 섬진강 봄꽃 가득한 모습이 듬뿍 담겼습니다.

새 시집의 출간을 맞아 홍대앞 작은 카페에서 독자들과 음익인이 함께 하는 작은 낭송회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수양버들>의 인세나눔 협약식도 진행되었습니다. 그동안 아름다운재단과 세상에 가져준 애정에 보답하고자, 아름다운재단이 준비한 작은 선물이 전달되었습니다.

선물은 천연 황토방석. 아름다운재단 간사가 종이접기 동영상을 보며 오후 내내 접었다는 종이꽃으로 장식된 선물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윤정숙 상임이사는 이 방석에서 쓴 글이 잘 되고, 이 방석이 돈방석이 되어서, 기부도 많이 하면 좋겠다고 하자, 시인은 특유의 구수한 웃음으로 터뜨립니다. 이제 황토방석에서 탄생되는 시들은 시인의 맑고 구수한 감상에 더불어, 나눔의 따뜻한 마음도 함께 실릴 것입니다.

8시면 어김없이 취침이라는 김용택 시인은, 9시가 넘도록 이어진 낭송회에도 시종일관 아이처럼 즐거운 모습이었습니다. 시인이 직접 낭송하는 시는 아늑한 카페에 가득하고, 함께 한 하림이 연주하는 아이리쉬 로우휘슬에 어우러졌습니다.

김용택 시인을 사랑하는 분들은, 이제 시인의 작품을 읽고 나누는 것에 더해, 아이들을 위한 나눔에도 함께하게 됩니다. 시에 등장하는, 본인 이 가르쳤던 애뜻한 사연의 아이를 보며 썼다는 시를 소개할 때는 눈시울을 적시는 김용택 시인. 세상 누구보다 아이들을 사랑했던 시골학교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을 시집을 통해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매번 책을 낼 때마다 아름다운재단에 인세를 기부하고 있는 김용택 시인은 2006년 <그래서 당신> 의 인세를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꾸준히 글재능을 세상에 나누고 있습니다. 새 시집 <수양버들> 의 인세수익의 1%는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지원하는 소원우체통기금에 기부됩니다.

 

시집 [수양버들] 자세히 보기 ☞

미래세대를 위한 진지한 고민
아름다운재단은 미래세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바탕으로 복지의 사각지대에서 위기를 겪는 아동·청소년을 찾아 지원하고, 의식주 외의 문화, 정서 지원 및 다양한 교육지원을 진행합니다. 그리고, 우리사회가 모든 가정의 아이들의 성장에 좋은 환경이 되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가지 시각에서 접근하고자 합니다.

주요사업 : 사각지대 지원, 문화와 정서지원, 평등한 교육 제공, 건강한 청소년 성장모델 제시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