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날개를단아시아] 아시아문학낭송제_ 아시아문학으로 통했다!

[책날개를단아시아] 아시아문학낭송제_ 아시아문학으로 통했다!

2008. 8. 17(일) 사람들이 최고로 많이 다닌다는 인사동 + 쌈지길!
오늘은, 책날개 캠페인 홍보부스와 <아시아문학낭송회>기  진행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와 문학 낭송은 어둑어둑해져야 좋은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최고의 명MC 최광기님과, 이주노동자관련한 작품활동을 활발히 한
김근 작가 (위)와 김해자 작가(아래)의 시낭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머니에 대한 시를 들려주신, 태국에서 오신 임쥴리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마에서 한국으로 정치적 망명을 하신 (아직 망명신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은) 따야민키익 님
                          버마의 정치적 상황이 암울하고, 언제 고국에 돌아갈지 모르는 외로움
                                어머님이 해 주신 밥이 그립다는 말씀에 모두 끄덕끄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대학로에서 불법이주노동자 단속에 항의하는 집회를 하고 오신 하킴(방글라데시. 시인)님
           지난 주, 함께 사는 동료가 출입국관리소에 연행되셨다고 합니다.
                   불법단속으로는 이주노동자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것이 한목소리인데…
                       올림픽에 열광하는 이면에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리옹(몽골)님이 몽골 자장가랑 시를 낭송해 주셨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한편으로 우리 안의 차별과 구별…뭐 그런게 허물어 지진 않겠지만
어제밤의 시한편은, 문학 그 이상이였습니다.
나 답게 살되 경계를 넘어 우리 모두의 삶으로 살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