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날개를단아시아] 도서관엔 있다!없다!(2)_국회도서관 편

[책날개를단아시아] 도서관엔 있다!없다!(2)_국회도서관 편
<책 날개를 단 아시아>의 도서관엔 있다!없다!

이번 주인공은 “국회도서관” 이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탐사대원은 해피빈 입니다.
(책날개를 단 아시아는 네이버 해피빈 으로 기부하실 수도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국회 도서관 1층에는 “어린이방”이 있습니다. 이곳의 이용대상은 5세 -13세 어린이와 보호자.

국제결혼이주여성분들도 아이들과 이곳에서 책을 볼 수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을 읽고 있는 어린이들은 많았지만, 어린이방에서 한글/영어 외의 외국어책을 찾을 순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 다음 찾아간곳은 2층의 “최신자료실” .

최근 2년간의 신간도서와 국내외 신문이 비치되어 있어 항상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구비된 900여종의 신문 중에서 외국신문은 40여종 남짓이었습니다.

그치만,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나라의 신문은 단 하나- 몽골메신저-뿐이였어요.

옆에는 무려 11종이나 되는 일본신문이 책꽂이를 가득 메우고 있어서, 참 대비되는 모습이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일반 도서는 동양서와 서양서로 구분되어 정리되어 있었어요.

아시아책을 찾아서 동양서 코너로 갔는데,
아무리 찾아도 중국어/일본어 외의 언어로 된 책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나싶어서 찾아간 서양서 코오-너에는.. 있다 ! 아시아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서양서에 베트남/네팔/태국의 책이 있는것인지 모르겠지만..
( 영어책들 사이사이에 숨어있어서 찾느라 힘들었어요. i_i )

지난 번 보다는 조금 더 많은 아시아 책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영어/일본/중국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마지막으로 찾아간 “정기간행물열람실”

국내외 각종 연속간행물이 보관되는 곳. 아시아의 잡지는 얼마나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있는 책은 종이도 노랗고, 글씨도 잘 안보이고 너무 오래된 책들 뿐이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많은 아시아책을 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다음도서관은 어디일까-아-아-아-아-요!

두구두구두구

 

국경없는 마을이라 불리는

국제화, 다문화가 벌써 동네에서 시작된

다문화의 상징적 도시, 안산!

‘안산도서관’입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peter153말하길

    쥐꼬리만큼 있군요 ㅎㅎㅎ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