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 캠페인이 네티즌을 찾아갑니다

[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 캠페인이 네티즌을 찾아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거주 네팔인 라미차네씨의 2007년 독서량 1권, 그마나 떠나올 때 가져온 책을 다시 읽은 것이다.“

50개국 이주민 100만 다문화 시대의 한국에 사는 지금, 동네마다 공공도서관이 하나씩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외국책이란 “영어로 쓰여 진 책” 만을 말합니다. 인권의 가장 기본은 바로 ‘말과 글’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은 국내거주 이주민이 문화적 인권을 향유 할 수 있도록 “우리동네 공공도서관에 아시아 책을!” 청원에 정말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이제 더 많은 시민들의 힘을 모으기 위해, 다음 아고라에서 청원의 장을 넓히니 여러분의 뜨거운 참여 바랍니다. 모아진 청원은 직접 공공도서관에 전달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날개를 단 아시아]캠페인은 여행을 갔다가 사온 아시아 책을 기증하면 전국의 아시아 이주민도서관에 보냅니다. 그러나 여행계획이 없으시더라도, 가지고 있는 아시아 책이 없더라도 아시아 이주민에게 책을 보내줄 수 있습니다.

콩 저금통에 차곡차곡 모아 쌓은 콩을, 콩메일쓰기로 모은 콩을 기부해주세요. 아시아 책으로 둔갑하여 아시아 이주민들에게 날아갈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콩을 모으려면? 콩에 대해 자세히 보기 >>
– 네이버 곳곳에서 펼쳐지는 이벤트에 참가하여 얻는다. (콩 하나 100원)
– 네이버 메일을 쓸 때 콩메일을 체크하면 얻어진다.
– 신용카드, 핸드폰, 현금을 충전하거나 마일리지를 전환해 얻는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