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의 멋진 손님. 샤니씨를 소개합니다

[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의 멋진 손님. 샤니씨를 소개합니다

토요일에 있었던 Pifan행사에 들러주신 귀한 손님을 소개합니다 😀

파키스탄에서 오신 샤니씨예요.
한국에 오신지 벌써 9년이나 되셨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접 써주신 편지와 함께 찰칵-

샤니씨는 전시되어 있던 파키스탄 책을  자세히 소개해주셨어요.
사실.. 샤니씨가 알려주시기 전까지 이 책들은 저희에게 그림책과 마찬가지였죠. 흐흐-

사진 속의 책은 수천년 동안의 이슬람 역사를 기록한 책인데,
이런 두툼한 역사책은 파키스탄에서도 각자 집에 가지고 있긴 어렵대요.
그래서 빌려서 보아야 하는 귀한 책이라며 아주 반가워하셨어요.

글자 방향이 오른쪽->왼쪽으로 한글과 반대라서 신기했어요 *.*

샤니씨는 잠시후..
저희에게 섭외 되셔서 편지쓰기 행사의 파키스탄 통역관이 되어주셨습니다.

손님들의 말을 샥샥 파키스탄어로 번역해서 적어 주시는 모습!!

 

샤니씨, 소중한 시간 내어 책날개를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도서관에 새 책들 많이 생기면 꼭 들러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호박말하길

    정말 멋쟁이 손님(?)이시네요^^
    파키스탄어는 반대로 읽는군요~ 신기신기~ 하하^^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