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를단아시아 캠페인 안의 캠페인 “가자! 책임여행!”

[책날개를단아시아] 책날개를단아시아 캠페인 안의 캠페인 "가자! 책임여행!"
캠페인 안의 캠페인 '가자! 책임여행!'
책임여행(공정여행, 지속가능한 여행)이란 : 대형리조트보다 지역밀착형 숙소를 이용하고, 짐꾼들에게 정당한 임금을 지불하고, 여행비의 1%를 현지 동물보호사업에 기부하는 등 관광객들의 윤리적 책임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7.8월 해외여행자수 약 360여만명(1일 5,800명)인 한국에도 책임여행의 붐이 일어나길 바라며 아름다운재단에서는, '책날개를 단 아시아>와 함께하는 책임여행을 제안합니다. 아시아여행지에서 해당국가의 언어로 된 책을 구입 후 기증해 주신다면 여러분은 이미 윤리적 여행자이십니다. 맘먹은 것보다 어렵고, 생각보다는 쉬운 책임 여행자 임현경님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여행을 가기 전, 짐을 꾸릴 때 항상 책을 한 두 권 가방에 집어넣습니다. 그리고는 여행지를 이동할 때, 밤에 침대에 누워서 조금씩 아껴 읽습니다. 여행이 끝나기 전에 책을 다 읽어 버리면 안되니까요. 어쩌다가, 돌아오는 비행기편에서 읽으려했던 분량까지 다 읽어버린 때는, 하릴없이 비행 중 비상시 안전수칙과 면세품 카다로그까지 몇 번을 읽어댑니다.

길지 않은 여행의 여행자가 이러한데, 이주민의 갑갑함은 어떨지 조금은 헤아릴 수 있을 듯 합니다. ‘책날개를 단 아시아’ 참여를 통해 더욱 깊이 깨닫게 된 사실이기도 합니다.

이제 휴가철이 다가오고 또 다시 아시아 곳곳으로 여행들을 가실테죠. 돌아오시기 전 쇼핑하실 때 책 한 권 더 사 오시는건 어떨까 합니다. 사실 쇼핑객의 눈에 서점은 잘 안보입니다.

그런데 서점을 찾겠다고 하는 순간, 웬만한 쇼핑지에는 서점이 꼭 있는걸 볼 수 있습니다. 관심이 없어 안보였을 뿐, 어려운 일은 아니랍니다. 맹자는 역지사지를 인간이 가야할 道라고 했답니다.

우리가 가서 즐기는 그 아시아의 문화를 만들어온 이들을 위해, 역지사지의 도를 행하는 휴가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 캠페인이 잘됐으면 좋겠어요!' 2007년 책날개를 단 아시아 캠페인 기증자였던 임현경님. 올 여름 아시아여행에도 책기증을 잊지 않으시고 연락주셨네요.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