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토로마을 살리기 희망모금] 청소부 아주머니의 70만 원

[우토로마을 살리기 희망모금] 청소부 아주머니의 70만 원
한 청소부 아주머니가 있습니다.
건물 청소는 참으로 고된 노동입니다.
새벽부터 저녁까지 온 몸을 부지런히 놀려야 하지만, 사람의 왕래가 많은 곳이라 치워놓고 닦아놔도 금세 사람의 흔적이 생기지요.

그래도 청소부 아주머니는 학생들이 공부하는 곳이기에 더 ‘정성을 다해’ 쓸고 닦습니다.
깨끗해진 교실에서 아들, 딸 같은 학생들이 미래를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으니까요.

청소부 아주머니는 얼마 전 자신이 일하고 있는 곳이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좋은 일을 앞장서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자신의 일터가 더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신도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청소 일을 하면서 알뜰살뜰 모아놓은 돈, 70만 원.
설 연휴를 앞두고 은행에서 빳빳한 새 돈을 찾아
‘福’이 예쁘게 그려져 있는 봉투에 담았습니다.

“김 대리! 이거 얼마 안 되는데… 알아서 좋은 곳에 써줘!
사람들한테 알리지는 말고…”

그렇게 아주머니의 귀한 돈, 70만 원은 김 대리의 손을 거쳐 아름다운재단에 기부되었습니다.

학생들이 공부하는 공간만이 아니라 세상마저 반짝반짝 빛내주신 청소부 아주머니의 나눔.

극구 자신을 알리지 말아달라는 아주머니의 부탁으로 사진 한 장 찍을 수 없었지만,
아름다운재단은 아주머니의 귀한 나눔을 자랑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아주머니! 따뜻한 햇살에 몸과 마음을 녹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지는 요즘,
덕분에 몸과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참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기부금은 <우토로 살리기 모금>에 기부되어,
철거 위기에 처한 강제징용 조선인들의 우토로 마을을 지키는데 소중하게 쓰겠습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