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인턴의 선물

소연인턴의 선물

2달 동안 같이 일했던 인턴업무 마지막날.
소연인턴이 나눔팀에게 선물을 준비했답니다.
(아, 스티커 선물 말고도 다른 선물이 있는데, 그건 나중에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그건 바로 나눔팀 간사의 얼굴을 그린 스티커!!!!!!!!!!!!!!
 * 누가 가장 닮았는지 확인해 보세요:0 호호호호호

선아간사님~귀여운 볼이 포인트!

오윤간사님~수염수염

우비를 쓴 준일간사님~

나~후후후

팀장님~

2달동안 나눔사업팀 인턴으로 일한 예진 & 소연

그리고 정원간사님이 빠진! 단체사진 ~ 누가 가장 비슷한가요? (전..개인적으로 선아간사님@!!)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전반적으로 젤잉크 0.7m로 A4용지에 그린 후, 단면코팅을 한것 같군요. 흠…20 대 홍미가 혈색이 있는것은 젊음이라 할 수 있겠으나, 40을 코앞에 둔 선아가 홍조가 있다는것은 혈액순환장애로 인한 안면홍조증인것으로 생각되니, 이번 직장인 검진때 특수진단을 받아보시기를. 초상화로 우리팀의 건강까지 챙겨주는 인턴 만세! 바쁠때 놀러와~ 같이 일하자!

  2. 긍정적인 홍미씨말하길

    갱년기 ㅋㅋ 슬퍼요 ㅠㅠ 사무실은 너무 건조해서 어쩔수 없으니 힘내세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3. 널널한 오윤씨말하길

    소연… 젊게 그려줘서 고마워…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