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관상’제작사의 통큰 기부금 협약식

영화 '관상'제작사의 통큰 기부금 협약식

지난 5월 27일 아주 특별한 약속이 지켜졌습니다. 

재작년 2012년 12월 26일, 아름다운재단에 낯선 두 사람이 방문했습니다. 내년 추석 쯤 개봉할 영화의 수익금 절반을 기부하고 싶다는 내용과 함께 말입니다. 출연 배우들은 대략 알았지만, 흥행을 장담할 수 없는 상업영화의 수익금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하니, 반신반의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내심 속으로는 잘됐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떨칠 수가 없었죠. 그렇게 9월 11일 한 사극 영화 한 편이 개봉되었고, 조용히 흥행을 이어가기 시작했습니다. 100만,200만,순식간에 500만, 그리고 최종 914만명의 기록을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그 영화는 바로 관상(감독 : 한재림 | 출연 : 송강호, 이정재, 백윤식, 조정석, 김혜수, 이종석 등). 영화 ‘관상’은 2013 대종상영화제 최우수상을 비롯 출연배우들에게 감독상(한재림),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의상상 등 6관왕의 영예를 안겨줬습니다. 문화,정치,예술,사회 등 여러 분야에서 관상 영화의 흥행 열풍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김윤심나눔교육기금 협약식

영화 ‘관상’의 내용은 조선시대 천재관상가 내경(송강호)을 중심으로 단종 때 김종서와 수양대군 역모의 과정을 그려가는 내용입니다. 관상에 대한 분석과 더불어 정해진 운명과 이를 벗어나려는 자들의 고군분투를 긴장감있게 그려갑니다. 흥행 배우들의 연기와 탄탄한 시나리오가 합쳐져 한국영화 흥행 실적 11위의 결과물을 얻어냈습니다.

기금협약식 시작에 앞서 아주 특별한 숫자 하나를 소개했습니다. 518. 

‘주피터필름’의 기부약정 후 기금조성에 이르기까지 날짜. 518일

 

2012년 12월 27일 처음 ‘주피터필름’의 기부 약정서를 작성한 이후,  흥행 – > 기부금 전달 – >  협약식 조성에 이르기까지 날짜 수를 계산해보니 518일이 걸렸더군요. 어느 하나 예측할 수 없었고, 기부 금액도 장담할 수 없었지만, 그 약속은 마침내 지켜졌습니다. 

이 기금 협약식은 지금까지의 기금 협약식과 조금 다른 차원이었습니다. 평생에 걸쳐 모은 기부금이나 나에게 우연히 생긴 돈을 기부하는 것이 아니라, 얼마가 될지 예측할 수 없었던 돈을 기부한 협약식이라는 것입니다. 이미 갖고 있는 것을 내어 기부하기도 어려운 일이지만, 어떻게 될지 가늠할 수 없는 일에 대해 기부하는 것도 매우 어려운 차원의 일입니다. 

2012년 처음 아름다운재단에 방문한 주피터필름 대표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던 기억이 납니다. 어쩌다 이런 큰 결정을 하시게 됐냐는 질문에 덤덤하게 “이 계기로 열심히 하면 좋죠”라고 대답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선한 의지와 뜻이 모아지면 과학적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결과물을 만들어내기도 한다는 것, 영화 ‘관상’을 통해 경험했습니다. 

영화 관상의 수익금 절반은 아름다운재단의 나눔교육사업에 씌여질 예정입니다. 조성된 기금의 이름은 <김윤심나눔교육기금>입니다. 영화 관상 제작 중 타계하신 주필호 기부자님의 어머니, 김윤심 여사를 기리기 위해 이름 붙혀졌습니다. 항상 ‘비우는 인생’ 살라 말씀하신 어머니 덕에 이런 통큰 기부를 하게 되었다고 겸손하게 이야기하셨습니다. 

지난 <김윤심나눔교육기금> 협약식 : 왼쪽부터 아름다운재단 예종석 이사장, 주피터필름 주필호 대표

 

[이하 영화 ‘관상’의 스틸컷] 

영화 관상의 스틸컷 1 .

영화 관상의 스틸컷 2 .

영화 관상의 스틸컷 3 .

 

기부자들은 어떤 상인가? 

여기에 보너스입니다. 

관상은 얼굴 뿐만이 아니라 신체의 여러 상을 보아 운명 재수를 판단하여 미래에 닥쳐올 흉사를 예방하고, 복을 부르는 점법 중의 하나입니다. 사람이 태어나는 시와 때에 따라 운명이 결정되고, 그리고 생김새에 따라 복합적으로 판단하는 것이지요. 그 밑바탕에는 ‘일생을 통하여 늘 변하게 되어 있다’는가정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과거의 부자상과 현재의 부자상이 다르게 평가되고, 부자상이라 판단했던 사람이 몇 년 뒤 파산하여 거리에 나앉기도 합니다. 그러니 사람의 얼굴은 그 사람의 삶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그것이 표현되고 다듬어지는 출구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에서 역모를 꿈꾸는 수양대군이 극 중 관상가로 나오는 내경에게 “어찌 내가 왕이 될 상인가?” 라고 묻는 장면이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손꼽는 장면입니다. 그 장면을 보며 재미있는 상상력이 펼쳐졌습니다. 

그러면 아름다운재단 모금팀 간사로 있으면서 바라본 기부자들은 어떤 상일까요? 물론 저는 관상을 전문적으로 공부한 사람이 아닌지라, 이론화된 학문에 기반한 통계는 아닙니다. 단지 저의 개인적 견해만 있을 뿐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바라봤던 기부자들의 공통점을 정리해봤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저희 견해임을 다시 한 번 공지합니다.^^)

 

<기부자들의 관상 특징>

1. 편안해 보이는 얼굴상이다 

얼굴 표정이 다양하고, 사납게 생긴 얼굴이 드물다. 다가가기 친숙하고 편안하게 생긴 얼굴들이 많았다. 

2. 목소리가 좋다 

목소리는 그 사람의 성품을 나타내는 중요한 통로라는 이야기를 들어서일까,
기부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는 대부분 안정감이 느껴지고, 차분하고, 목소리에 힘이 느껴진다.

3. 옷차림이 수수하다

패션 회사에서 일했던 경험과 대조하여 이야기하자면 기부자들은 화려한 색깔의 옷을 선호하지 않는다.
심심할 정도로 단색 위주의 옷, 악세사리는 별로 선호하지 않았다.  

4. 역사에 관심이 많다

기부자분들 중에는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이 많은 이유도 있지만, 대부분 과거 역사에 대해 관심이 많다.
사극 영화 속 선비와 같은 이미지를 풍기는 사람들이 많다. 

5. 눈꼬리가 쳐졌다

물론 전부가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전체적으로 눈꼬리가 쳐진 사람들이 남을 돕는 일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 

주필호 기부자님

‘주피터필름’대표 : 주필호 기부자님

 

나눔사업국 기금개발팀ㅣ손영주 간사

내가 옳은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같이 행복한 것이 더 중요합니다. '어떻게 돈을 벌까'와 '어떻게 돈을 쓸까'의 문제가 아름답게 공존하는 세상. 함께 가요.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빅디말하길

    기부는 좋지만 감독의 처우는 노기부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