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기부한 할머니, 그 후…

1억 기부한 할머니, 그 후...
할머니의 ‘평생의 꿈’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2011년 6월 14일

황복란평생의꿈장학기금 협약식이

대구에 있는 황복란 기부자님 자택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협약식 내용보기 ->>(http://blog.beautifulfund.org/?p=7291)

그 후

86세의 고령에

췌장암 말기

본인의 전재산에 가까운 돈을 기부한 흔치않는 사례였던지라

기금이 개설된 후

많은분들이 함께 좋아해주시고

행복해하시고 같이 눈물흘려주셨습니다.

 

서울경제신문기사가 DAUMTOP에 뜨면서

많은 네티즌들도 할머니의 뜻을  함께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느날 문득

계란판을 한가득들고 재단에 방문해주신분이 있었습니다.

그분은

기사를 통해 할머니의 사연을 듣고

할머니가 병을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암에 효엄이 있다는

청둥오리알 3판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꼭 전해달라는 말씀을 남기시고 홀연히 떠나셨죠.

푸른색을 띄는 알이 더욱 천연에 가깝다고 하네요.

(알이 하나 빈건 혹시 몰라 제가 하나 빼먹어봐서;;)

 

또 어떤 의사분은

할머니 기사를 스크랩해서

친필로 격려의 글과 함께 새로운 암치료법를 제안해 주시기도 했습니다.

 

이런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을 담아

2011년 8월 2일

황복란 할머니 댁을 상임이사님과 함께 다시 방문했습니다.

방문에 들어서자마자

순간 울컥하더라고요.

불과 1달 조금 넘은 날밖에 안됬지만

그 시간동안 할머니는

치열하게 암과 싸우셨나봅니다.

몸은 앉아계시기 힘들정도로

더욱 야위었고

이젠 말 한마디 이어가기로 힘드십니다.

이와 대비되게

방한켠에 있는 협약식 사진액자가 정겹게 느껴집니다.

차근차근

청둥오리알을 포함한 많은 분들의 사연과

황복란평생의꿈장학기금으로 선정된

6명의 장학생들에 대해 설명드렸습니다.

이내 고맙다고 하시며

우리이게 선물을 한아름 안겨주십니다.

미제동동구리무와 엘레쎄 상의, 밥값6만원

젋었을적 멋쟁이 할머니라고 불리셨던 

황복란할머니

떠나는 길에  “나 오늘 밤 잘 떠나라고 기도해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어느 곳에 계시던지 행복하시길,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달리아란말하길

    할머님의 미제구리무와 잠바. 얼마나 멋쟁이셨을지 상상이 갑니다. 할머니의 바람처럼 그 마지막까지 평안하시길 진심으로 기도드려요..

  2. 반짝이최말하길

    꼭 쥔 손과 선물이 감동이네요~

  3. 송태영말하길

    아…저도..나중에 저런 마음을 가질수 있길..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