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 일꾼의 뇌구조 그림

아름다운재단 일꾼의 뇌구조 그림

아름다운재단에는 50여명의 일꾼이 있다. 경영관리, 나눔참여, 변화사업 3국으로 나눠 재무회계에서 대외홍보, 기부자 소통, 사회 변화를 이끄는 사업까지 각자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다.

나는 콘텐츠 기획 및 확산을 담당하고 있다. 이 업무는 일꾼 하나 하나가 만들어 갈 사업과 활동을 바탕으로 하기에 그 특성 상 단독으로 계획을 세우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러다 보니 사업계획을 세울 때면 나와 함께 할 동료들이 어떤 일을 준비하고 있는지 먼저 알아야 한다.

하지만 일에는 순서가 있는 법. 동료와 손발을 맞춰 일을 하기 전 그 사람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한 해를 시작하는지, 무엇을 이루고 싶은지 듣고 지지해 준다. 해마다 듣고 머리에 담아두던 것을 올해는 포스팅을 해서 모두에게 알려보기로 했다. 

그래서 수첩을 들고 옥인동 아름다운재단 사옥을 누비면서 툭툭 질문을 던졌다. 

“올해 다짐, 꼭 이루고 싶은거 있으면 한가지만 말해봐요!”

“왜?”

“콘텐츠 포스팅하게.

“실명으로?”

“아니. 동료들이 어떤 생각이나, 바램을 가지고 있는지 같이 보고 응원해 주자고.

“아..”

동료들은 내 물음의 취지와 쓰임을 듣고, 잠시 텀을 두고 답을 줬다.
그렇게 모은 다짐을 유형별로 묶어 뇌구조에 앉혀 봤다.

참고로 어디까지나 내 주관에 따라 유형을 나누고, 감동스러운 다짐을 배치한 것이니 왜 이렇게 나누었냐고 따지지 마시길.

 

2015 을미년, 아름다운재단 일꾼의 뇌구조 그림

<자기성찰형>  나나 잘 하자  비겁하지 말자  평정심(平靜心)  무념무상(無念無想)  처음처럼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성숙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되자<건강관리형> 건강미녀 멋지게늙자 금연 수영시작 다이어트<자유영혼형> 즉흥여행 잘놀자 안식년재미지게 더참고 더베풀고 더즐기고 살아남자 묻지마 없음

<온갖열애형> 팀워크레전드 3개국어능통 공부몰입 동료 200억모금 연애갈망 장가 좋은부모 한달2권책읽기

낱개로 펼쳐 놓은 복잡다단한 동료의 다짐처럼 사람 하나 하나를 놓고 보면 누구나 자기만의 색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법인, 기관, 단체 등 또 다른 생명체에 속해 살아가다 보면 공통의 특징과 지향을 갖게 된다. 다짐을 유형으로 묶어 뇌구조에 배치하면 한 사람(생명)의 생각으로 읽히는 것 처럼 말이다.

난 재단의 일꾼, 내 동료들에게 늘 배운다. 그 유연함과 단호함 그리고 용기와 포용을. 올해 동료들의 다짐을 듣던 중 고개를 주억거리게 만든 몇가지를 챙겨뒀다. 내 다짐노트에.

아름다운재단의 2015년을 만들어 갈 일꾼들, 단디 먹은 다짐과 목표 모두 이루시길~!

나눔의 생활화로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갑니다. 아름다운재단 http://www.beautifulfund.org/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홍리재희 간사

깨어 있는 삶을 살고자 노력합니다. 하지만 종종 힘들때면 탕약커피를 들이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