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2014.10.28] 세월호 참사, 잊지 않았습니다

[뉴스레터 2014.10.28] 세월호 참사, 잊지 않았습니다
아름다운재단

 

지금까지 1,375명의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를 오래오래 기억하겠다고 약속해주셨습니다.
수업시간에 세월호를 주제로 시를 지어 낭송한 중학생들이 캠페인에 참여했습니다.
초등학교 아이들도 학급 생일파티에서 모은 돈을 보내왔습니다.
유가족들의 슬픔을 시와 그림으로 그린 작가들이 그 수익을 기부했습니다.
추모음악회에 참여한 비올리스트와 팬클럽이 기부금을 내어주셨습니다.
장터나 바자회를 연 수익금으로, 사랑스러운 가족의 생일선물로, 생각지 못하게 받은 성과급으로…
각자의 삶에서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달래주셨습니다.
이 슬프고 아름다운 기억에 당신의 약속을 보태어주십시오.
다시는 이렇게 허망한 죽음을 마주치지 않도록 지금의 아픔을 생생하게 기억해주십시오.
슬퍼하는 가족들의 곁을 오랫동안 지켜주십시오. 당신의 기억이 우리의 희망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의 세 가지 약속 ‘기억0416’ 캠페인에 함께 해주세요!

캠페인 참여하기
 
 
지원사업 이야기icon
잊지않겠다는 약속,세월호 참사 기록물을 정리·전시하는 기억 저장소
곁에있겠다는 약속, 세월호의 상처를 보듬기 위한 치유공간 이웃
곁에있겠다는 약속, 안산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한 복지관 네트워크 우리함께
 
 
기부자 이야기icon

한 줄의 시가 세상을 살립니다

원주 북원여자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하는 마음을 전하며 기부금을 보내주셨습니다. 이 친구들의 기부 사연을 들어보니 시낭송 수업이 계기가 되었다 하더라구요. 한 줄의 시가 세상을 살립니다’ 라는 … [더보기]

 

한 뼘의 그림들이 하늘로 띄우는 위로

세월호의 영혼들을 위로하기 위해 ‘한뼘작가들(어린이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뼘 크기의 그림책을 만든다는 의미)’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작품 42편은 지난 8월 초 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 전시되어 지나는 시민들의… [더보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세월호 참사 이후, 피해 당사자도 아닌데 시간이 갈수록 세월호 상흔이 더 또렷해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와 선생님들, 피해 학생들과 또래인 고2 학생들입니다. 이들의 불안과 무력감, 분노와 냉소를 우리는 매일매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시작합니다. 세월호 참사에 깊이 공감해서, 힘이 더 많이 드는 따뜻하고 섬세한 사람들을 위한
치유 프로그램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_세월호 트라우마편’을
매주 수요일 정동 프란치스코회관 저녁 7시~9시 30분까지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사회의 공감력 넘치는 엄마들, 선생님들 그리고 우리 청소년들을 초대합니다.

프로그램 참여하기
 
 

한국사회의 문제를 총체적으로 드러냈던 세월호 ‘참사’를 두고
아름다운재단은 지난 6월 9일 ‘기억0416’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스스로에게, 이 사회를 향해 세가지를 약속했습니다.
참사 6개월이 지난 지금 아름다운재단은 그 약속을 천천히 지켜가고 있는 중입니다.
기억해주세요. 그리고 여러분도 그 약속에 동참해주세요!

캠페인 참여하기

 
아름다운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유투브 해피빈 티투게더  
(110-035)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19길 6(옥인동 13-1)
전화 02-766-1004| 팩스 02-6930-4598 give@beautifulfund.org
사업자등록번호 101-82-07976ㅣ대표 :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